상반기 항공이용객 6156만명 ‘역대 최대’…“일본노선은 감소 예상”
상반기 항공이용객 6156만명 ‘역대 최대’…“일본노선은 감소 예상”
  • 염희선 기자
  • 승인 2019.08.05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비용항공사 노선 확대, 노선 다변화로 이용객 증가세
日 수출규제 조치 여파로 7월 이후 항공여객 감소 전망
그래픽=강세이 편집기자.
그래픽=강세이 편집기자.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올해 상반기 항공이용객이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다만 최근 한일 양국 간 분쟁으로 인해 하반기 일본 항공이용객은 감소할 전망이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상반기 항공이용객이 전년 동기 대비 6% 증가한 6156만명을 기록했다고 5일 밝혔다. 이는 단일 반기별 실적으로 역대 최고치다. 

국제선 여행객은 4556만명으로 전년 대비 7.9% 증가했다. 국제선 여객 증가는 계절적 요인, 저비용항공사 공급석 확대, 노선 다변화, 내·외국인 여행객 증가가 영향을 미쳤다. 

지역별로는 증국(15.6%), 유럽(11.4%), 아시아(9.5%), 일본(4%), 미주 노선(1.6%)에서 증가세한 반면, 대양주(-8.4%), 기타 기역(-2.7%) 노선은 감소했다.

일본 노선은 올해 상반기 운항 증편으로 여객이 4% 증가했지만, 최근 일본 수출규제 조치로 7월 이후 항공여객이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공항별로는 노선 다변화 및 중국여객 증가로 인천(5.8%), 김해(3.2%), 김포(1.5%) 공항이 증가했다. 특히 무안(166.8%), 청주(157.2%), 제주(48.3%), 대구(47.8%) 등 지방공항에서 높은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항공사별로는 대형항공사는 1695만명을 수송해 전년 동기 대비 0.6% 증가했다. 저비용항공사는 1410만명을 수송해 같은 기간 15.3% 늘었다. 

국내선 여객은 운항 증편, 제주 관광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1% 증가한 1600만명을 기록했다. 

공항별로는 울산(-13.5%), 김해(-1.1%)를 제외한 제주(1%), 김포(0.4%), 청주(12.4%), 대구(2.3%), 여수(6.1%) 등 대부분 공항이 증가했다. 

항공사별로는 대형항공사가 680만명을 운송해 전년 동기 대비 3.2% 증가, 저비용항공사의 920만명을 운송해 0.6% 감소했다. 

국토교통부 어명소 항공정책관은 “해외 레저관광 수요증가 및 중국・동남아・유럽 노선 성장세, 여름 성수기 등 계절적 영향으로 항공여객이 증가할 것을 전망된다”며 “다만 일본노선 감편 및 여행객 감소 추이가 지속되면 하반기 항공여객 성장세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시장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