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증시 상황별 비상대응계획 준비 완료”
금융위 “증시 상황별 비상대응계획 준비 완료”
  • 이봄 기자
  • 승인 2019.08.06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이봄 기자>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최근 금융시장 불안과 관련해 자사주 매입 규제 완화, 공매도 규제 강화와 같은 단계별 비상 대응계획(컨틴전시 플랜)을 활용해 대처할 계획을 밝혔다.

손 부위원장은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증권시장 상황 점검을 위한 금융투자업계 간담회’에서 “정부는 시장 상황에 따른 단계별 컨틴전시 플랜을 이미 준비해놓고 있다”며 “증시 수급 안정과 변동성 완화를 위한 증권 유관기관 및 기관투자자의 역화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증권시장 상황 점검은 지난 5일 코스피와 코스닥 지수가 최대 낙폭을 기록한 데 따른 것이다.

지난 5일 코스피는 3년 1개월여 만에 1950선을 하회했으며 코스닥은 7%가 넘는 하락세를 보인 끝에 570선에 머물렀다. 원·달러 환율 역시 3년 5개월 만에 1200원을 넘어선 1215.3원을 기록했다.

금융위는 미·중 무역분쟁과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가 글로벌 증시에 공통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가운데, 우리나라는 일본 수출규제 영향, 주력 수출기업의 실적 악화, MSCI 지수 편입 비율 조정 등이 추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다.

손 부위원장은 “미국이 중국에 대해 추가 관세 부과 방침을 발표한 지난 2일 이후 2거래일 동안 코스피는 3.5% 하락했다. 주요국 및 아시아 증시도 비슷한 수준으로 떨어졌다”며 “특히 코스닥 시장은 제약·바이오 등 일부 업종에 대한 투자심리가 급격히 악화되면서 하락세가 크게 나타났다”고 진단했다.

금융위는 자사주 매입 규제 완화, 공매도 규제 완화, 일일 가격제한폭 축소와 같은 정책 수단 중 시장 상황에 적절한 정책을 취사선택해 대처해 나갈 계획이다.

손 부위원장은 “금융투자업계는 이러한 상황을 상세하게 분석해 시장에 정확한 정보를 전파해주시기 바란다”며 “정부는 대외적 요인에 의한 국내 시장 충격을 최소화하고 시장 회복력(resilience potential)을 극대화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