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그룹 부동산사업 라인 본격 가동
신한금융, 그룹 부동산사업 라인 본격 가동
  • 염희선 기자
  • 승인 2019.08.08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은 지난 7일 서울 세종대로 본사에서 조용병 회장을 비롯한 지주 경영진, 유관 그룹사 CEO와 사업부문장 등 약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그룹 부동산사업라인 협의체' 출범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서 조용병 회장(오른쪽 세번째)을 비롯한 그룹 경영진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은 지난 7일 서울 세종대로 본사에서 조용병 회장을 비롯한 지주 경영진, 유관 그룹사 CEO와 사업부문장 등 약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그룹 부동산사업라인 협의체' 출범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서 조용병 회장(오른쪽 네번째)을 비롯한 그룹 경영진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신한금융그룹은 지난 7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본사에서 조용병 회장을 비롯한 지주 경영진, 유관 그룹사(자산운용, 아시아신탁, 대체투자, 리츠운용) CEO와 사업부문장(GIB, WM) 등 약 6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그룹 부동산사업라인 협의체 출범식을 개최했다.

신한금융은 지난 5월 아시아신탁을 15번째 자회사로 편입해 그룹의 비은행 사업 포트폴리오를 강화했으며, 고객에게 부동산 라이프(Life-Cycle) 전반에 걸친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지난 3개월간 그룹 부동산사업 고도화 컨설팅을 진행해 왔다.

신한금융의 그룹 부동산사업라인 협의체는 ▲그룹 부동산전략위원회 ▲그룹 부동산금융협의회 ▲그룹 WM부동산사업협의회로 3단계로 구성된다.

부동산전략위원회는 조용병 회장이 직접 지휘하고 유관 그룹사(자산운용, 아시아신탁, 대체투자, 리츠운용) CEO 및 GIB, WM 사업부문장이 참석해 그룹의 부동산 사업의 전략방향을 논의함과 동시에 협업 성과 분석, 협의체 업그레이드를 주관한다.

부동산금융협의회는 그룹 내 협업이 필요한 부동산 관련 딜(Deal) 정보를 공유하고, 원 신한(One Shinhan) 관점에서 협업 가능한 딜(Deal)의 발굴 및 실행을 담당하게 된다. 앞으로 신한금융은 부동산금융 협의회를 중심으로 원 신한 전략을 통해 그룹의 역량을 집중시켜 부동산금융 시장 내 지위를 강화함과 동시에 고객에게 한층 업그레이드된 부동산 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