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자식 걱정에 잠 못 이루는 신중년
돈·자식 걱정에 잠 못 이루는 신중년
  • 염희선 기자
  • 승인 2019.08.09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신중년의 가장 큰 걱정거리는 돈과 자녀였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에 따르면 신중년은 소득 부족(24.6%), 자녀 부양(22.5%)에 대한 불안감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자녀의 독립 및 은퇴 후 외로움과 사회적 고립감(11.8%), 부모 부양(7.6%), 경제활동 미참여(6.7%)도 신중년의 주 걱정거리로 꼽혔다. 

신중년의 40.0%는 소득이 충분하지 않아 노후 준비를 하지 못하고, 신중년의 29.7%는 가족 부양으로 노후 준비를 할 여력이 없었다. 

신중년은 자녀와 부모세대에 대한 부양 부담을 느끼지만 자신은 노후에 자녀로부터 부양을 크게 기대하지 않았다. 신중년의 절반 이상인 64.4%는 학생자녀(학생자녀가 있는 비율 30.6%)에 대한 경제적 지원에 부담을 느꼈다. 

캥거루족 자녀가 있는 신중년은 39.1%로 학생자녀가 있는 비율 30.6%보다 더 높았다. 캥거루족 자녀가 있는 신중년의 41.2%는 이들 자녀에 대한 경제적 지원을 부담스러워하고 있었다. 결혼 후에도 함께 사는 신캥거루족 자녀가 있는 신중년은 4.4%이며, 이들 중 27.0%는 자녀에 대한 경제적 지원에 부담을 느꼈다. 

신중년은 32.0%가 부모에 대한 경제적(32.8%) 및 비경제적(32.2%) 지원에 부담을 느끼면서, 본인의 노후에 자녀들이 경제적 부양을 해야 한다는 데 12.8%만 동의(동의 안 함 67.0%)했다.

신중년은 자녀 세대의 결혼과 출산의 당위성에 대해 각각 60.2%와 67.4%가 동의했으며 황혼이혼과 졸혼에 대해 각각 49.7%와 45.8%가 부정적으로 응답했다(긍정적 응답 각각 41.2%, 42.2%).

50~60대를 신중년으로 부르는 것에는 60.7%가 동의했다. 우리 사회가 점차 일자리에 참여하고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연령이 과거보다 높아지면서 과거 은퇴 시기에 있던 50~60대를 신중년이라고 부르고 있다는 것에 긍정적인 것이다.  

신중년의 46.1%는 우리 사회 전반에 노인 혐오에 대한 인식이 있으며 신중년의 42.8%는 청장년에 비해 신중년의 노동생산성이 낮다는데 동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사회학적 특성별로 신중년의 가족 부양 및 가족문화에 관한 인식 차이도 확인됐다. 대체로 남자보다는 여자가, 연령이 높을수록, 농어촌에 거주하는 경우, 주관적 소득계층이 낮을수록 가족 부양에 대한 부담을 크게 느끼며 변화하는 가치관에 동의하는 비율이 낮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