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14일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 염희선 기자
  • 승인 2019.08.14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정부가 주관하는 기념식이 열렸다.

여성가족부는 14일 오전 11시 서울 용산구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시민단체·학계·여성계 인사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을 개최했다.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기리고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국내외로 알리기 위해 지난해부터 국가기념일로 지정하고 기념식을 개최했다.

8월 14일은 1991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고(故) 김학순(1924∼1997) 할머니가 피해 사실을 최초로 공개 증언한 날이다. 이날은 2012년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아시아연대회의에 의해 ‘세계 위안부의 날’로 지정돼 매년 다양한 기념활동을 전개해왔다.

이번 기념식은 지난해 6월 13일 ‘일제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보호·지원 및 기념사업 등에 관한 법률’ 시행으로 ‘기림의 날’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이후 열리는 두 번째 기념식이다.

기념식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여성인권과 평화, 연대의 차원으로 인식하고 확산할 수 있도록 미래세대인 청소년과 국제사회 인사가 참여한 가운데 ▲식전 공연 ▲국민의례 ▲편지낭독 ▲기념사 ▲기념공연 순으로 약 40분간 진행됐다.

2007년 미국 하원 ‘위안부 결의안’통과를 주도한 마이크 혼다 전 미국 하원의원, 제1회 김복동 평화상 수상자인 아찬 실비아 오발 우간다 골든위민비전 대표 등 국제사회 인사들도 평화와 인권을 위한 연대 메시지를 영상으로 전할 계획이다.

한편 이날 전국 각지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과 학술회의, 집회, 전시가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