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도피 국제범죄 사범 308명 검거
해외도피 국제범죄 사범 308명 검거
  • 염희선 기자
  • 승인 2019.08.14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밀수·밀입국·밀항과 내·외국인 연계범죄 등 국제성 범죄가 증가했다. 

해양경찰청은 지난 1~6월 국제범죄 집중 단속을 펼쳐 193건을 적발하고 308명을 검거했으며, 이 중 17명을 구속했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검거건수(111건→193건)는 73%, 검거인원(219명→308명)은 40% 증가했다. 

유형별로는 밀수, 밀입국, 출입국사범 등 국경침해 범죄가 55%로 가장 많았고, 불량 해양안전용품 유통 등 국민안전 위협 사범이 22%로 뒤를 이었다. 외국환 밀반출 등 국익훼손 범죄 2%, 외국인 인권 관련 범죄 1%였다. 

올해 상반기 국제범죄 검거건수가 증가한 것은 해양경찰이 국제범죄 통계 분석을 통해 국경관리‧국민안전‧국익수호‧인권보호 등 4대 중점단속 분야를 정하고 권역․시기별 집중 단속을 펼쳤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올해 수사경과제를 도입해 수사 인력의 전문성을 강화한 결과이기도 하다.

단속을 통해 중국인 A씨(44) 등 가짜 성기능 의약품을 밀수한 중국인 A씨 등 2명을 보건범죄 단속에 관한 특별조치법 위반 및 상표법 위반 혐의로 구속하고, 범행에 가담한 공범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은 2015년 4월부터 올해 2월까지 중국에서 인천항으로 들어오는 컨테이너를 통해 시가 319억 원 상당의 가짜 발기부전 치료제를 밀수입하고 국내에 유통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4월에는 400억원대 경제 범죄를 저지르고 해외도피를 시도한 밀항자 B씨(49)와 5000만 원을 받고 이를 도운 알선책 3명을 중국으로 밀항하기 직전 전남 목포 해상에서 밀항단속법 위반 혐의로 붙잡았다.

또 같은 달 불량 비상탈출용 공기호흡기를 군 부대에게 납품하고 제품 1천60개(5억6천만 원 상당)를 일반인들에게 판매한 수입·판매업자 C씨(47) 등 7명을 고압가스안전관리법 위반 혐의로 검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