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 상승 여파”…7월 거주자외화예금 잔액 하락
“환율 상승 여파”…7월 거주자외화예금 잔액 하락
  • 임성민 기자
  • 승인 2019.08.19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한국은행)
(자료:한국은행)

<대한데일리=임성민 기자> 국내 외국환은행의 7월 말 거주자외화예금 잔액이 하락했다.

기업과 개인이 환율 상승에 따른 차익을 위해 달러화예금과 엔화예금을 대량 매도한 게 주된 요인으로 파악된다.

한국은행이 19일 발표한 ‘2019년 7월중 거주자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외국환은행의 거주자외화 예금은 696억7000만달러로 전월 말 대비 7억1000만달러 감소했다.

거주자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 기업,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에 진출해 있는 외국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을 뜻한다.

7월 달러화예금 잔액은 전월 대비 3억달러 하락한 596억달러, 엔화는 1억7000만달러 감소한 39억9000만달러를 기록했다.

한은 관계자는 “달러화예금과 엔화예금 잔액 하락이 환율 상승에 따른 기업의 현물환 매도가 확대됐기 때문”이라며 “다만 일부 기업의 외화예금 증가로 감소폭은 크지 않았다”라고 전했다.

해당 기간 원/달러 환율의 6월 1154.7원에서 1183.1원으로 28.4원 올랐고, 원/100엔 환율은 1072.4원에서 7월 말 1090.1원으로 17.7원 늘었다.

이 외에도 유로화예금의 7월 말 잔액은 전월 대비 7000만달러 감소한 33억2000만달러, 위안화는 8000만달러 줄어든 12억7000만달러로 나타났다.

한편, 은행별로는 국내은행 잔액이 전월 대비 13억6000만달러 줄어든 591억8000만달러, 외은지점은 6억5000만달러 늘어난 104억9000만달러로 확인됐다.

기업예금 잔액은 5억5000만달러 감소한 551억2000만달러, 개인예금 잔액은 1억6000만달러 줄어든 145억5000만달러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