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현금 외 일 평균 거래액 79조6000억원
상반기 현금 외 일 평균 거래액 79조6000억원
  • 임성민 기자
  • 승인 2019.09.02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한국은행)
(자료:한국은행)

<대한데일리=임성민 기자> 상반기 현금 이외 결제 금액이 하루 평균 79조6000억원으로 집계됐다.

한국은행이 2일 발표한 ‘2019년 상반기중 지급결제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올 1~6월까지 현금 외 지급수단 결제 금액은 작년 동기(81조4000억원) 대비 2.2% 감소한 79조6000억원으로 나타났다.

현금 이외 지급수단은 금융결제원이 운영하는 소액결제망의 계좌이체, 어음·수표, 지급카드(신용·체크카드)가 해당한다.

결제 금액 규모가 큰 소액결제망을 통한 계좌이체는 59조9000억원으로 전년 동기(58조5000억원) 대비 2.4% 증가했다.

지급카드는 체크카드의 사용량이 늘며 5.8% 확대됐다. 지급카드 상반기 이용 실적은 445조원으로 일 평균 2조5000억원으로 나타났다.

지급카드 중 개인 신용카드(1조9310억원)는 전자상거래, 의료·보건 서비스 이용이 늘면서 7.4%(1030억원) 증가한 반면 법인카드(4180억원)는 카드사의 법인 대상 영업 활동 축소로 0.1%(10억원) 증가하는데 그쳤다. 체크카드(5210억원)는 신용카드 대비 높은 세제혜택으로 6.2% 늘었다. 지급카드 중 체크카드 실적이 차지하는 비중은 21.2%로 작년과 동일하다.

어음·수표 결제 금액은 자기앞수표 및 당좌수표 이용 감소 영향으로 같은 기간 16.2% 감소했다.

상반기 기준으로 체크카드 발급 장수는 1억3316만장을 기록했다. 신용카드 발급 장수(1억870만장) 대비 높은 수치를 기록했으나, 발급 장수 차이는 작년 상반기(2605만장) 보다 줄어든 2445만장으로 집계됐다.

일 평균 결제 건수는 체크카드와 신용카드 모두 견조한 증가세를 보였다. 체크카드(3886만 건)와 신용카드(2350만 건) 각각 8.7%, 5.3%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건당 결제 금액은 체크카드 4만1492원, 신용카드 2만2172만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 대비 각각 3.7%, 1.3% 줄었다.

상반기 어음·수표 결제 금액 2088조원 중에서 일 평균 결제 금액은 17조3000원이었다. 전년 동기(20조608억원) 대비 16.2% 감소한 수치다.

일 평균 계좌이체는 인터넷·모바일뱅킹이 보편화되면서 2.4% 증가한 59조9000억원을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