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 상반기 당기순익 5966억원…“최대 실적 경신”
저축은행 상반기 당기순익 5966억원…“최대 실적 경신”
  • 정유라 기자
  • 승인 2019.09.03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자이익 확대로 작년 상반기보다 6.3% 증가
자료=금융감독원
자료=금융감독원

<대한데일리= 정유라 기자> 국내 저축은행들이 올해 상반기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

3일 금융감독원은 '2019년 상반기 저축은행 영업실적(잠정)' 자료를 통해 국내 79개 저축은행의 올해 상반기 당기순이익이 5966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이자이익 확대로 작년 상반기보다 355억원(6.3%) 늘어났다.

저축은행의 올해 상반기 이자이익도 2조1617억원으로 작년 상반기보다 1199억원 증가했다. 인건비를 포함한 판매관리비는 6662억원으로 작년 상반기보다 661억원 늘었다.

국내 저축은행 총자산도 증가했다. 2017년 말 59조7000억원에서 작년 69조5000억원, 지난 6월 말에는 70조8000억원이다.

총여신은 2017년 말 51조2000억원, 작년 말 59조2000억원, 지난 6월 말 60조9000억원이다.

저축은행 전체 건전성 지표 역시 개선됐다.

올해 6월 말 기준 저축은행의 총여신 연체율은 4.1%로 작년 말보다 0.2%포인트 하락했다. 작년 6월 말과 비교하면 0.4%포인트 내려갔다.

이 중 기업대출 연체율은 6월 말 현재 4.2%로 2018년과 같았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4.0%로 6개월 전보다 0.6%포인트 개선됐다.

기업대출 가운데 개인사업자대출 연체율은 작년 말 4.0%에서 올해 6월 말 4.4%로 높아졌다.

6월 말 기준 저축은행의 고정이하여신(NPL)비율은 5.0%로 작년 말보다 0.1%포인트 하락했다. NPL 비율은 낮을수록 여신 건전성이 양호하다고 판단한다.

올해 6월 말 기준 저축은행들의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비율은 14.89%로 작년 말보다 0.56%포인트 상승했다.

자산 1조원 이상은 8% 이상, 1조원 미만은 7% 이상으로 유지하라는 규제 비율보다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개인사업자대출의 경우 최근 들어 대출잔액이 감소하는 가운데 연체채권 증가로 연체율이 상승하고 있어 지속적인 모니터링 필요하다”며 “최근 대내외 경기 불확실성 확대에 따른 잠재위험에 대비하여 저축은행의 영업·건전성 현황을 면밀히 점검할 예정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