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객 “신용카드로 해외수수료·현지할인 선호”
해외여행객 “신용카드로 해외수수료·현지할인 선호”
  • 정유라 기자
  • 승인 2019.09.04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 카드고릴라
자료= 카드고릴라

<대한데일리= 정유라 기자> 해외여행객들이 신용카드를 활용해 가장 받고 싶은 해외여행 혜택으로 '해외 수수료 및 현지 할인'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카드고릴라는 8월14일부터 20일까지 일주일간 실시한 '신용카드로 가장 받고 싶은 해외여행 혜택' 설문조사 결과를 지난 3일 발표했다.

총 1047명이 참여한 이번 설문조사에서 '해외 수수료 및 현지 할인'이 25.6%(268표)의 득표로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23.7%의 '항공권 할인'이며 '항공 마일리지 적립'이 18.3%로 3위에 올랐다.

4위는 '공항 라운지 이용', 5위는 '면세점 할인'이 각각 14.7%, 13.4%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공항서비스'는 4.3%로 6위에 그쳤다.

설문조사 응답자 10명 가운데 6명은 당장의 여행 비용을 아낄 수 있는 할인 혜택을 선호했다. 1위를 차지한 해외 수수료 및 현지 할인과 2위 항공권 할인, 5위 면세점 할인이 이에 해당한다.

항공 마일리지 적립이나 공항 라운지 이용 혜택을 선호하는 10명 중 3~4명은 꾸준히 해외여행을 즐기는 여행족인 것으로 분석된다.

'해외여행 시 현지 화폐와 신용카드 중 선호하는 것은'이란 질문에는 응답자의 56%가 환전을 통한 현지 화폐 이용을 좋아한다고 답했다. 신용카드로 결제가 어려운 상황과 과소비 방지를 위해서라는 이유다.

카드고릴라 고승훈 대표는 "최근 여행 관련 카드들은 해외결제 할인, 수수료 면제, 항공권 할인, 마일리지 적립, LCC(저가항공사) 유니마일 적립 등으로 세분화되고 있다"며 "여행 관련 지출은 소비 금액이 비교적 크기 때문에 할인한도나 전월실적조건을 더욱 꼼꼼히 살펴봐야 혜택을 제대로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