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신용등급 점수제 전환…전담팀 구성
내년부터 신용등급 점수제 전환…전담팀 구성
  • 정유라 기자
  • 승인 2019.09.05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민금융상품 등 관련 제도 정비

<대한데일리= 정유라 기자> 금융위원회가 2020년부터 개인 신용등급을 점수제로 전환한다.

금융위원회는 5일 명동 은행회관에서 개인 신용등급 점수제 전환 태스크포스(TF) 첫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정부는 2018년 1월 개인 신용평가체계 개선방안을 발표하고 점수제 전환을 오랜 시간 추진했으며 국민·신한·우리·하나·농협은행 시중은행 5곳은 올해 1월부터 신용점수제를 시범 적용하고 있다.

하지만 점수제 도입에 따른 효과는 실제 제도 도입 후 점수별 대출 사례 부실률에 대한 분석이 필요해 섣불리 판단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금융위는 내년 중으로 보험과 금투, 여전사 등 제2금융권의 신용점수제 확대 적용이 원활히 이루어지도록 '신용등급 점수제 전환 전담팀'을 구성했다.

전담팀에서는 신용등급을 기준으로 마련된 금융 관련 법령과 서민금융상품, 공공기관 업무 규정 등 관련 제도를 정비할 계획이다.

점수제 전환에 따른 대출 승인 여부 등 예측 가능성 저해, 대출거절 시 금융회사의 설명상 어려움 등 금융소비자의 불편을 완화할 대안도 마련한다.

금융회사 자체 신용평가모형(CSS·Credit Scoring System) 변경에 사용될 신용점수 활용 기준 역시 구체화하기로 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신용점수제 도입시 현재 CB사 신용등급을 활용중인 여신승인과 기한연장 심사, 금리결정 등의 유연화·세분화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추진 일정에 맞춰 2020년 중 점수제 전환을 차질없이 완료할 것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