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사, 상반기 순이익 9405억원…전년비 2.7% 감소
카드사, 상반기 순이익 9405억원…전년비 2.7% 감소
  • 정유라 기자
  • 승인 2019.09.09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용·체크카드 이용액 전년 동기 대비 5.1% 증가
자료 = 금융감독원
자료 = 금융감독원

<대한데일리= 정유라 기자> 올 상반기 신용카드사의 순이익이 소폭 감소했다.

9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9년 상반기 신용카드사 영업실적(잠정)’을 보면 8개 전업 카드사(신한·삼성·KB국민·현대·롯데·우리·하나·BC)의 당기순이익은 940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7%(263억원) 감소했다.

반면 카드사의 총수익은 12조4149억원으로 전년 대비 2.6%(3198억원) 증가했다. 할부수수료와 카드론 수익도 각각 1789억원, 686억원 늘었다.

대손비용과 마케팅비용은 각각 1036억원, 1725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10.5%, 5.3% 증가했다.

자금조달비용도 842억원(9.7%) 늘면서 총비용은 11조4744억원이다. 작년 상반기와 비교했을 때 3.1%(3461억원) 늘어났다.

카드사 연체율도 증가했다. 지난 6월 말 카드사 연체율은 1.61%로 전년 동월말(1.47%)대비 0.14%포인트 올랐다.

조정자기자본비율은 23.1%로 전년 동월 말 대비 0.1%포인트 떨어졌다. 레버리지비율은 4.7배로 0.1배 하락했다.

신용카드 발급매수는 꾸준히 늘고 있다.

지난 6월 말 신용카드 발급누적매수는 1억 870만매로 작년 6월 말 대비 6.3%(644만매) 증가했다. 체크카드 발급매수는 1억 1178만매로 전년 동월말 대비 0.3% 확대됐다.

상반기 중 신용·체크카드 전체 이용액도 426조1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1% 늘었다.

이 중 신용카드 이용액은 341조4000억원, 체크카드 이용액은 84조7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5.6%, 2.9% 증가했다.

카드대출(현금서비스·카드론) 이용액은 52조3000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1.1% 감소했다.

카드론 이용액은 23조원으로 1.3% 증가했지만 현금서비스는 3.0% 감소한 29조3000억원을 기록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글로벌 경기 둔화 등 대내외 여건 변화 등에 대비하여 카드대출 연체율 추이 등 건전성 동향을 지속 모니터링하고 혁신금융서비스 지원 등 카드업계 신규 수익원 창출과 장기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제도 개선을 지속 추진할 예정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