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축은행 대출, 서울 집중…부실사태 이후 7% 증가
저축은행 대출, 서울 집중…부실사태 이후 7% 증가
  • 정유라 기자
  • 승인 2019.09.09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출 취급현황 공시 등 균형있는 영업 노력해야
자료=한국금융연구원

<대한데일리= 정유라 기자> 저축은행 부실사태 이후 저축은행의 대출 비중이 서울 지역으로 집중되고 있다.

한국금융연구원은 지난 8일 발간한 ‘영업구역별 저축은행 대출 비중 및 시사점’ 보고서를 통해 저축은행 서울 지역 대출 비중이 2012년 말 49.9%에서 올해 상반기 말 57.1%로 7.2%포인트 늘었다고 발표했다. 2012년은 부실저축은행에 대한 구조조정이 진행됐던 해다.

반면 신협, 새마을금고 등 저축은행을 제외한 비은행 대출 취급기관의 서울 지역 대출 비중은 같은 기간 28.4%에서 18.7%로 낮아졌다. 은행의 서울 지역 취급 비중도 41.7%에서 38.3%로 하락했다.

한국금융연구원 관계자는 “저축은행의 경우에만 서울 지역 대출 비중이 증가한 것은 저축은행 부실사태 이후 등장한 복수 영업 구역 보유 대형 저축은행들 중 대부분이 주된 영업 구역에 서울을 포함하고 있기 때문이다”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저축은행업권은 향후 서울뿐만 아니라 다른 영업 구역에서 지역 서민 금융 기관으로서의 역할을 충분히 수행하도록 유인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국금융연구원 관계자는 “개별 저축은행별로 지역별 서민 중소기업의 대출 취급현황 등을 정기적으로 공시함으로써 복수 영업 구역 보유 저축은행들이 자신들이 보유한 모든 영업 구역에서 균형있게 영업을 하고 있는지 공개하는 방안을 고려해야한다”고 주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