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파라치’ 신고 건수 7년간 1514건…신한카드 최다
‘카파라치’ 신고 건수 7년간 1514건…신한카드 최다
  • 정유라 기자
  • 승인 2019.09.30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터·온라인 영상 등 적극 홍보 강조
자료=김정훈 의원실
자료=김정훈 의원실

<대한데일리= 정유라 기자> 신용카드 불법모집 신고제도인 ‘카파라치(카드+파파라치)’가 실시 후 가장 많이 신고된 카드회사는 신한카드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정훈 의원이 지난 29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카파라치 운영 실적’ 자료를 보면 제도가 도입된 2012년 12월부터 올 7월까지 들어온 신용카드 불법모집 신고 건수는 모두 1514건이었다. 이 중 포상금이 지급된 건은 927건이었다. 포상금으로 나간 금액은 총 5억4725만원이었다.

포상금 지급 내역은 유형별로 과다경품제공 534건(2억3905만원), 타사카드모집 286건(2억3820만원), 미등록모집 57건(4680만원), 길거리모집 50건(2320만원) 순이었다.

카드사별 신고 건수는 신한카드가 287건으로 가장 많았고 삼성카드(225건), 롯데카드(209건), 현대카드(189건), KB국민카드(131건) 등 이었다.

포상금 지급 건수도 신한카드가 179건으로 가장 많았다. 포상금은 총 1억1545만원을 지급했다.

다음으로 삼성카드 159건(포상금 9380만원), 롯데카드 149건(포상금 9480만원), 현대카드 125건(포상금 6825만원), KB국민카드 110건(포상금 4910만원) 이었다.

이처럼 신용카드 불법모집행위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이유는 카파라치 제도에 대한 홍보 부족 때문이다.

실제 여신금융협회가 지난 8년간 포스터를 제작해 배포한 사례는 2013년, 2014년, 2018년 세 차례에 그쳤고 협회와 금융감독원이 관련 보도자료를 낸 적은 역시 2013년, 2014년, 2017년 세 번에 불과했다.

김정훈 의원은 “신용카드 불법모집 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주요 불법모집 유형·불법모집 신고를 안내하는 포스터를 추가로 제작해 주요 시설에 부착하고 카드업계와 여신협회가 홍보영상을 제작해 유튜브 등 온라인 홍보 계획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