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심전환대출 신청액 총 73조…“지원 대상 집값 최대 2억8000만원 결정”
안심전환대출 신청액 총 73조…“지원 대상 집값 최대 2억8000만원 결정”
  • 정유라 기자
  • 승인 2019.09.30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12월 중 순차적으로 대환대환 시행예정
자료=금융위원회
자료=금융위원회

<대한데일리= 정유라 기자> 지난 29일 마감된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이 총 70조를 돌파했다.

30일 금융위원회는 9월 16일부터 29일까지 2주 동안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신청을 받은 결과 73조9253억원(63만4875건)이 접수됐다고 발표했다.

신청창구별로는 주택금융공사 홈페이지를 통한 온라인 접수가 65조7223억원(55만5928건), 전국 14개 시중은행 창구에서 진행된 오프라인 접수는 8조2030억원(7만9000건)으로 집계됐다.

안심전환대출 신청자들의 평균 주택 가격은 2억8000만원 수준으로 6억원 이하가 전체의 95.1%, 3억원 이하가 67.5%였다.

신청자들의 부부합산 소득 평균은 4759만원으로 5000만원 이하가 전체 신청자의 57.3%로 기록됐다. 평균 대환 신청액은 1억1600만원으로 1억원 이하가 전체 신청자의 50.3%였다.

금융위는 당초 계획대로 총 공급가능 규모인 20조원 한도 내에서 주택가격이 낮은 순대로 대상자를 선정한다는 계획이다.

실제 선정기준은 개별심사 완료에 따라 최종 확정될 예정이나 지원 대상 주택가격 상한이 적게는 2억1000만원(자격요건 미비자·포기자 전무 시)에서 최대 2억8000만원(요건미비·대환포기자 최대 40% 발생 시) 수준에서 결정될 전망이다.

만약 주택가격 2억1000만원을 지원 상한으로 가정할 경우 지원 대상자들의 평균 주택가격은 1억5000만원, 평균 부부합산 소득은 4100만원, 평균 대환신청액은 7500만원 수준으로 추정된다.

금융위는 오는 10월에서 12월 중 순차적으로 1.85(10년)~2.2%(30년)선에서 대환대출을 시행할 예정이다. 심사과정에서 요건미비·대환포기자 발생 시 차상위집값 신청자에 순차적 기회가 부여된다. 

금융위 관계자는 “금융위와 주금공은 이번 신청과정에서 나타난 서민·실수요자들의 주거금융비용 부담경감을 위한 수요를 반영해 향후 정책모기지·전월세 금융 공급과 관련한 재원 여력 확대, 관련 제도 개선 등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