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혼희망타운 10명 중 1명은 4050세대
신혼희망타운 10명 중 1명은 4050세대
  • 염희선 기자
  • 승인 2019.10.04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김상훈 의원실
자료=김상훈 의원실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신혼부부를 위한 공공주택 ‘신혼희망타운’ 당첨자 10명 중 1명은‘4050’세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4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에게 제출한 ‘신혼희망타운 운용 현황’에 따르면 지난 7월 기준 분양한 △하남 위례 △평택 고덕 △서울 양원지구의 당첨자 1134명 중 40대는 113명, 50대는 5명으로(총 118명, 10.4%) 집계됐다. 각 지구별로 △위례 36명(40대 35명, 50대 1명) △고덕 51명(40대 47명, 50대 4명) △양원 31명(40대 31명)이었다.

당첨 가구 중 절반 이상(657명, 57.9%)이 월소득(3인 가구 기준) 540만원 초과 648만 원 이하(도시근로자 월평균 100% 초과~120% 이하)였고, 무주택 기간 또한 3년 이상이 가장 많았다(869명, 76.6%). 아울러 자녀가 3명 이상인 다자녀 가구가 50세대인 반면, 3가구 중 1가구는 (미성년) 자녀가 없었다(381명, 33.6%).

하남 위례 및 서울 양원 지구 당첨을 위해서는 가점 ‘9점 만점’이 필요했던 반면(위례 46B 한 한곳만 하한 8점), 평택 고덕지구는 9점 중 4점만 득하고도 당첨된(46B) 사례가 있었다. 당첨자 소재지의 경우, 평택 고덕은 평택시 거주자가 60%인 반면, 하남 위례는 하남시 외 거주자가 70%, 서울 (중랑구) 양원은 중랑구 외 거주자가 75%에 달해 입지별 온도차가 갈렸다.

분양가가 가장 비싼 곳은 위례 55B형으로 4억4517만원이었으며, 고덕 46A형은 1억9884만원으로 가장 저렴한 분양가를 나타냈다. 청약 경쟁률 또한 위례 55A형이 143:1로 가장 높았던 반면, 고덕 46B형은 0.4:1로 선호도가 가장 낮았다.

김상훈 의원은 “신혼희망타운의 도입취지는 충분히 이해하지만, 실제 당첨 현황을 살펴보면 우려가 적지 않다”며 “저소득 신혼부부에 얼마나 기회가 부여됐는지, 막 결혼한 가정이 감당 가능한 분양가인지, 특정 지구의 입지적 요인으로 과도한 불로소득을 보장하는 것은 아닌지 따져봐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