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부터 9개국 외화증권  결제수수료 10% 인하 
1일부터 9개국 외화증권  결제수수료 10% 인하 
  • 이봄 기자
  • 승인 2019.10.04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이봄 기자> 미국, 홍콩, 베트남 등 시장 9곳의 외화증권수수료가 평균 약 10% 낮아진다. 이에 따라 국내투자자들의 외화증권 거래비용은 줄어든 반면 수익률은 올라갈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예탁결제원은 지난 1일부터 미국, 홍콩, 중국(홍콩연계), 베트남, 영국, 독일, 프랑스, 스위스, 이탈리아 등 9개 시장의 외화증권 결제수수료를 평균 약 10% 인하해 적용한다고 밝혔다. 외화증권 결제수수료는 외화증권 결제를 위한 비용으로 증권회사가 예탁결제원에 지급하는 수수료를 말한다. 

결제수수료가 낮아진 9개 시장은 예탁결제원의 외화증권 투자지원 시장(41개국) 전체에서 올해 결제건수 기준으로 약 94%를 차지하고 있다. 구체적으로는 미국이 80만3369건으로 전체의 73.7%를 차지하고 있으며 중국 13만446건(12%), 홍콩 7만4862건(6.0%), 베트남 1만7291건(1.6%) 순이다. 

이번 인하로 증권사는 연간 약 8억원에 달하는 수수료 절감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결제 규모 및 거래금액이 가장 많은 미국 시장의 결제수수료는 20% 인하돼 연간 약 6억원의 수수료가 절감된다. 

앞서 예탁결제원은 2017년 10월, 2018년 1월, 9월 세 차례에 걸쳐 외화증권 결제수수료를 낮춘 바 있다. 증권회사 전체적으로는 연간 약 21억원의 수수료 절감 효과가 나타났다. 

예탁결제원 관계자는 "향후에도 외국보관기관과의 꾸준한 협의를 통해 수수료 인하 등 투자자의 외화증권 거래비용 절감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