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자산관리 플랫폼 ‘NH크리에이터 어카운트’ 도입
NH투자증권, 자산관리 플랫폼 ‘NH크리에이터 어카운트’ 도입
  • 이봄 기자
  • 승인 2019.10.08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이봄 기자> NH투자증권은 글로벌 자산배분 전문가 자문 기반 자산관리 서비스인 ‘NH크리에이터 어카운트(NH Creator Account)’를 도입했다고 8일 밝혔다.

서비스 형태는 다양한 상품 투자가 가능하고, 고객의 니즈를 정확히 반영할 수 있는 지점운용형 랩어카운트 방식으로 구성됐다. 전문성 보강을 위해 NH투자증권 WM컨설팅부가 포트폴리오 구성 및 리밸런싱 아이디어를 운용 담당 PB에게 자문한다.

NH 크리에이터 어카운트는 4단계의 과정을 통해 투자자의 자산이 관리된다.

첫번째, PB의 상담과 설문지를 통해 고객의 투자목표와 니즈에 파악하는 과정을 거친다. 그리고 주기적으로 고객의 투자 목적을 재점검해 고객 자산관리의 방향성을 업데이트 할 예정이다.

두번째, 조사된 고객 투자목적과 니즈를 바탕으로 자산배분 전문가 그룹인 NH투자증권 WM컨설팅부가 투자 전략 및 자산관리 아이디어를 매월 PB에게 자문한다. WM컨설팅부의 자문 내용은 리서치본부, 상품관련부서 및 WM컨설팅부 자산배분 전문가로 구성된 자산배분전략위원회의 투자의견을 바탕으로 한다.

세번째, 고객 자산을 운용‧관리하는 PB는 자문내용, 시장상황 등을 참고해 포트폴리오를 구성과 조정을 하게 된다. 특히, NH 크리에이터 어카운트는 국내주식, 해외주식, 펀드, ELS‧DLS, 국내외 ETF, 국내채권(장내채권), 해외채권 등 투자대상을 폭 넓게 편입해 다양한 고객의 투자목적을 최대한 충족할 수 있도록 했다.

네번째, 매월 PB에게 투자자문서 형태로 제공되는 자문내용은 자산 운용뿐만 아니라 대고객 커뮤니케이션을 위한 기초자료로도 활용될 예정이다. 기본적으로 현재의 투자현황 진단, 모델 포트폴리오 제안, 실제 투자 제안, 시장 전망 등을 PB에게 제공할 예정이며, 자산규모에 따라 프리미어블루 컨설팅 등 특화된 자문서비스를 WM컨설팅부에서 고객에게 직접 제공하기로 했다.

NH투자증권 자산관리전략총괄 배경주 전무는 “NH 크리에이터 어카운트는 전문성, 확장성, 편의성이 모두 뒷받침 되어 다양한 고객 니즈를 만족시킬 한 차원 진화된 투자플랫폼”이라며 당사를 대표하는 고객 자산관리의 솔루션으로 육성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