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硏 “내년 보험산업 성장률 0.0%”…4년 연속 역성장 전망
보험硏 “내년 보험산업 성장률 0.0%”…4년 연속 역성장 전망
  • 임성민 기자
  • 승인 2019.10.08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입보험료 생보 –2.2%, 손보 2.6% 예상
“성과 아닌 기업가치 중심 경영으로 전환해야”

<대한데일리=임성민 기자> 보험산업의 저성장 추세가 내년에도 계속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매출에 해당하는 수입(원수)보험료 증가율은 0%가 예측됐다.

보험연구원은 8일 서울 중구 조선호텔에서 ‘보험 최고경영자(CEO) 및 경영인 조찬회’를 열고 이 같이 발표했다.

연구원은 보험업계의 내년도 예상 수입보험료를 202조7000억원으로 예상했다. 올해 202조 6000억원과 비숫한 수준이다. 증가율은 0%대다.

보험연구원의 전망대로라면 보험산업은 4년째 저성장 국면을 맞이한다. 2017년 수입보험료는 전년 대비 1.0% 감소했고, 2018년에는 0.2% 줄었으며, 올해는 0.3% 반등했다.

업권별로 보면 생명보험 수입보험료는 올해 2.5% 감소하고 내년에는 2.2%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다. 손해보험은 올해 3.8%였으나 내년에는 2.6%로 예상된다.

생보업계 수입보험료 감소는 보장성보험의 증가세 둔화, 저축성보험의 감소세가 지속되고 계약의 해지(해약)이 늘어나면서 역성장의 주원인으로 꼽힌다.

보장성보험은 신지급여력제도(K-ICS) 시행을 앞둔 보험업계가 판매 확대 전략을 펴고 중저가 건강보험 판매를 늘리는 등 일부 성장 요인이 있다. 하지만 종신보험 수요 및 경기 부진으로 해지도 늘어 2.4% 증가하는데 그칠 것으로 관측된다.

저축성보험은 저금리 기조와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회계지도 변화에 대비한 보험사들이 소극적인 판매에 나서면서 8.4%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저축성보험의 판매 비중이 낮고, 공격적인 영업 행보를 보이는 손보업계는 생보업계와 비교해 상대적으로 전망이 밝다.

내년 장기손해보험 수입보험료는 올해보다 3.4% 증가하고 개인연금과 퇴직연금은 각각 5.1%, 3.9% 감소할 것으로 추정된다.

자동차보험 수입보험료는 자동차 등록 대수 증가, 할인 특약 축소 등의 요인과 온라인채널 비중 확대 등 감소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올해보다 1.5%포인트 줄어든 0.9% 증가하는데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일반손해보험은 배상책임보험 시장 확대, 승강기 사고배상책임보험과 사이버보험 등 의무보험이 확대 요인과 무역감소 및 건설경기 둔화, 요율 할인 경쟁 심화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2.8% 성장할 것으로 관측된다. 올해 3.8% 성장률 대비 1.0%포인트 낮은 수치다.

연구원은 “수입보험료 성장이 정체된 가운데 해약과 지급보험금 증가, 수익성 악화, 자본비용 상승 등 어려운 환경에 직면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한 전방위적 대응 방안이 필요하다”며 “성장성 중심의 경영을 벗어나 기업가치 중심의 경영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조적인 저성장 환경에서 시장점유율에 치중한 경영 전략은 필연적으로 부채 위험과 민원 발생 가능성을 높이고 수익성 악화를 수반하기 때문에, 중장기적 관점에서 수익성과 리스크를 관리하는 방식으로 사업 구조를 바꿔야 한다는 설명이다.

연구원은 이를 위해 보험사들이 고위험 상품 개발을 지양하고 경제 상황과 인구 고령화에 맞춰 소비자의 요구에 부응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그러면서 적극적으로 부채관리에 나서고, 경영자 성과평가 기준도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소비자 중심의 관리체계를 강화하고, 기술환경 변화에 따른 새로운 위험 보장에도 적극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