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윤경 “연금보험 상품 57%, 6년간 마이너스 수익률 기록”
제윤경 “연금보험 상품 57%, 6년간 마이너스 수익률 기록”
  • 임성민 기자
  • 승인 2019.10.08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객 연금 안정성 및 보험사 건전성 우려

<대한데일리=임성민 기자> 지난 6년간 보험업계에서 판매한 연금보험 상품의 절반 이상이 마이너스 수익률을 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제윤경 의원이 8일 금융감독원과 보험업계로부터 받은 자료에 의하면 2013년부터 2018년까지 6년간 1028개 연금보험 상품 중 594개(57%) 상품이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했다.

생명보험사에서 판매된 연금보험, 연금저축보험 상품 550개 중 345개 상품이 마이너스 수익룰을 기록했고, 손해보험사에서 판매한 478개 상품 중 249개의 상품 수익률이 마이너스였다.

생명보험사의 연간 평균 수익률을 보면 2013년 –0.8%에서 2016년 –2.7%로 하락했다가 2018년 0.2%로 일부 회복했다. 평균 수익률이 최저인 상품은 하나생명의 하나e연금 저축보험이 –43.5%를 기록해 가장 낮았다. 흥국생명의 뉴그린필드연금V상품이 –29.8%, 삼성생명의 연금저축골드연금보험23이 –26.9%로 뒤를 이었다.

손해보험사의 연간 평균 수익률은 2013년 –1.6%에서 2016년 –1.5%로 소폭 상승했다가 2018년 0.8%로 반등했다. 평균 수익률이 최저인 상품은 MG손해보험의 MG실버연금보험(1607)로 –19.9%를 기록했다. 삼성화재의 연금보험 아름다운생활II(1510.7)가 –14.6%, 연금저축손해보험삼성화재연금보험직장인단체(1808.8)가 –14.5%로 뒤를 이었다.

연금보험과 연금저축 상품 모두 일정한 기간동안 일정 금액을 돌렵받기로 약정한 상품으로서, 보험사의 수익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할수록 고객의 연금안정성과 더불어 보험사의 건전성 악화도 우려되는 상황이다.

제 의원은 “연금부서의 운용전문성 향상을 통해 손실율이 신한 상품은 재검토가 필요하다”며 “보험사의 건전성 악화도 우려되는 만큼 당국은 보험사 리스크 관리를 철저히 할 수 있도록 지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