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일종 “대체부품 자동차보험 특약 이용 극히 적어”
성일종 “대체부품 자동차보험 특약 이용 극히 적어”
  • 임성민 기자
  • 승인 2019.10.10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성일종 의원실)
(자료:성일종 의원실)

<대한데일리=임성민 기자> 자동차 인증부품 활성화를 위한 보험특약이 출시된 지 2년 가까운 시간이 흘렀지만 사용 건수는 극히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성일종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의하면 자동차 보험특약 상품이 출시된 지 1년 8개월 동안 환급된 건수는 15건에 불과하다. 심지어 환급된 15건 모두 부품협회 회원사가 사용한 부품으로 일반 소비자들은 활용하지 않았다.

자동차 보험특약이란 차량 수리 시 품질인증 대체부품을 사용하면 소비자에게 부품비 차액을 돌려주는 것을 말한다. 보험 가입자는 순정부품(OEM부품) 가격의 25%를 환급받을 수 있다.

자동차 보험특약 실적이 부진한 이유는 보험사의 손해율 절감과 관련 있다. 자동차 수리시장에서 보험사의 영향력이 절대적인데, 순정부품 가격의 25%를 소비자에게 지급하면 결과적으로 보험사의 손해율 절감 효과가 미미하다. 보험사들은 정비업체 뿐 아니라 소비자에게도 안내를 하지 않고 있는 것이다.

성 의원은 “독일의 경우 대체부품 사용 비율이 40% 정도 된다. 국내 대체부품 사용 비율이 독일 수준에 도달하면 연간 5000억원의 수리비용 절감효과가 있다”며 “작년 국정감사에서 지적한 것임에도 아직까지 부품시장 활성화는 여전히 제자리걸음이다. 대체품 활성화와 경쟁력 있는 부품시장을 만들기 위해 정부가 특단의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