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패·공익신고자 30명에 보상금 4억여원 지급
부패·공익신고자 30명에 보상금 4억여원 지급
  • 염희선 기자
  • 승인 2019.10.22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국민권익위원회는 요양급여비용 부정 수급, 사업자의 부당한 공동행위 등 부패·공익침해행위를 신고한 부패·공익신고자 30명에게 총 3억8388만원의 보상금을 지급했다고 22일 밝혔다. 해당 신고들로 공공기관에서 회복한 수입금액은 15억7000여만원에 달한다.

부패신고 보상금 지급 사례로, 실제 근무하지 않은 물리치료사들을 근무한 것처럼 속여 요양급여비용을 부정 수급한 병원을 신고한 사람에게 보상금 1661만원이 지급됐으며 이 신고로 8727만원이 환수됐다.
 
또한 ▲사무장병원을 운영하면서 집단치료를 실시한 것처럼 속여 요양급여비용을 부정 수급한 병원을 신고한 사람에게 보상금 2억1206만원 ▲창업교육생들이 교육에 참석하지 않았는데도 허위로 등록해 창업교육보조금을 가로챈 학원을 신고한 사람에게 보상금 1073만원 ▲서류상으로 퇴사 처리된 민간기업의 직원들을 교육생으로 허위 등록해 일자리사업비를 부정 수급한 연구기관을 신고한 사람에게 714만원이 지급됐다.
 
공익신고 보상금 지급 사례로는, 공기업 구매 입찰 과정에서 사전에 낙찰자와 투찰가격을 정하고 형식적으로 입찰에 참여하는 등 사업자의 부당한 공동행위를 신고한 사람에게 보상금 1억164만원이 지급됐으며, 이 신고로 11억9200만원이 환수됐다.
 
이 밖에 오염물질을 과다하게 배출한 제조업체를 신고한 사람에게 보상금 660만원 ▲건설폐기물을 불법으로 매립한 업체를 신고한 사람에게 포상금 500만원이 지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