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질 논란 권용원 금투협회장 “남은 임기까지 직무 계속 수행”
갑질 논란 권용원 금투협회장 “남은 임기까지 직무 계속 수행”
  • 이봄 기자
  • 승인 2019.10.30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투협 긴급 이사회서 권 회장 사퇴 만류해
임직원 근로시간 체계적 관리 노력도 병행
권용원 금투협회장이 30일 금투협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남은 임기를 계속 수행할 계획을 밝혔다. 

<대한데일리=이봄 기자> 폭언 및 갑질 논란으로 물의를 일으킨 금융투자협회 권용원 회장이 남은 임기를 계속 수행하기로 결정했다.

권용원 금투협회장은 30일 금투협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오전 열린 긴급 이사회에서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권용원 금투협회장은 회사 임직원과의 술자리에서 여성을 성적대상화하는 발언을 하고, 홍보 담당 직원에게 기자를 죽을 때까지 패라는 등 폭언을 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논란이 커지면서 권용원 회장은 관계되는 각계각층에 있는 많은 분들의 의견과 뜻을 구해 거취를 결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금투협은 이날 오전 긴급이사회를 열고 권용원 회장의 거취를 논의했다. 이사회는 금투협 회장과 비상근부회장 2명, 회원이사 2명, 협회자율규제위원장 6명과 공익이사 6명 총 12명으로 구성됐다.

권용원 회장은 “지난 열흘간 자중하면서 여러 의견을 받아왔다. 오늘 열린 이사회에서는 저의 거취에 대해 가감 없는 토론이 나왔다”며 “또한 이사회에서는 금투업계가 가야 하는 방향과 앞으로 열심히 해달라는 권고와 함께 다시는 이런 사태가 반복돼서는 안 된다는 의견도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숙고 끝에 남은 임기까지 협회장으로서 직무를 계속 수행하기로 결정했다”며 “지금 이 시간부터 자본시장과 금융시장 발전이라는 협회의 소임을 다할 수 있도록 다시 한 번 모든 열과 성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권 회장은 금투협의 문제점을 개혁하려는 노력도 병행하겠다고 밝혔다.

권 회장은 “협회 내에서 갑질 지적 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해 시행하겠다”며 “운전기사, 임직원 근무시간 체계적 관리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권 회장은 “저는 비판하시되 금투산업, 자본시장에 대한 관심과 열정은 계속 가져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행위가 괴롭힘 방지법에 저촉이 된다면 처벌도 감수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