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미국 민간소비 둔화, 한국 경제에 영향…선제적 대응 필요”
한은 “미국 민간소비 둔화, 한국 경제에 영향…선제적 대응 필요”
  • 임성민 기자
  • 승인 2019.11.04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한국은행)
(자료:한국은행)

<대한데일리=임성민 기자> 최근 미국 경제의 둔화 가능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진 가운데 미국의 민간소비와 관련한 리스크에 주목해야 한다는 한국은행의 진단이 나왔다.

미국 민간소비는 글로벌 성장과 교역을 통해 우리 경제에도 직·간접 영향을 받을 수 있어서다.

한국은행은 3일 발간한 해외경제 포커스 ‘미국 민간소비의 호조 배경 및 향후 여건 점검’ 보고서에서 “향후 경기하강 여부에 대한 정확한 판단을 위해 민간소비 동향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미국 민간소비는 2014년 이후 증가세가 확대되면서 경제성장을 이끌었다. 이 기간 동안 민간소비는 미 경제성장의 85%를 차지했다.

민간소비 증대에는 고용시장 호조, 가계부채 부담 완화, 주가 상승에 따른 금융자산 증가 등이 주된 역할을 했다고 한은은 분석했다.

한은은 올해 들어서도 미국의 민간소비 호조세가 이어졌다고 평가하면서도 동시에 민간소비를 위축시킬 수 있는 위험 요인도 상존한다고 평가했다.

대표적으로는 고용시장 위축, 미중 무역갈등 심화, 주택경기 둔화 등이 미국의 민간소비를 위축시킬 우려가 있는 3대 위험요인으로 꼽았다.

고용시장은 현재 낮은 수준의 실업률 지속, 견조한 기업 노동수요 등을 고려하면 단기적으로 고용시장이 급격하게 위축도리 가능성은 낮다고 판단했다. 다만, 향후 대외수요 감소, 교역 부진 등이 심화할 경우 일부 업종의 노동 수요 둔화가 산업 전반으로 확산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보고서는 미중 무역갈등 심화로 불확실성이 커질 경우 민간소비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소지가 있다고 판단했다. 중국산 수입품 관세 부과로 수입물가가 상승할 경우 소비자 부담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주택경기 둔화는 소득 감소, 자산효과 축소 등으로 민간소비를 제약하는 요인이 될 수 있다고 한은은 분석했다. 현재 미 경제의 양호한 성장세, 모기지금리 하락 등을 고려할 때 단기간 내 주택경기가 둔화할 것으로 속단하기는 어렵다는 것이다.

한은은 “미국 경제가 민간소비 호조를 바탕으로 완만한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 된다”면서도 “향후 경기 하강 여부에 대한 정확한 판단을 위해 민간소비와 연관된 리스크 요인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 민간소비는 세계 GDP의 16.5%를 차지한다”며 “글로벌 성장 및 교역을 통해 우리 경제도 직간접적인 영향을 받을 수 있는 만큼, 향후 둔화 가능성에도 유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