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외환보유액 4063억달러…사상 최고치 경신
10월 외환보유액 4063억달러…사상 최고치 경신
  • 임성민 기자
  • 승인 2019.11.05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달러화 약세 원인…전달 比 30억달러 ↑
(자료:한국은행)
(자료:한국은행)

<대한데일리=임성민 기자> 지난달 국내 외환보유액이 사상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한국은행은 지난 10월 말 현재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이 한 달 전보다 30억달러 늘어난 4063억2000만달러로 집계됐다고 5일 밝혔다. 지난 2019년 1월 4055억1000만달러 기록을 경신한 수치다.

한은은 “미 달러화 약세를 띠면서 유로화, 엔화 등 기타탕화로 표시된 외화자산의 달러화 환산 가치가 늘어난 게 외환보유액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외화자산 운용수익이 늘어난 것도 보유액 증가에 기여했다.

한은에 의하면 주요 6개국 통화로 달러화 가치를 평가한 달러화 지수는 지난달 말 97.65로 전달 대비 1.5% 하락(달러가치 감소)했다.

주요 통화의 대미 달러화 환율 추이는 유로화의 경우 지난달 1.9% 절상됐고, 파운드화는 무려 5.0% 절상됐다.

앤화는 0.8% 절하된 반면 호주 달러화는 2.0% 절상됐다.

자산구성 변화를 보면 유가증권이 3738억달러(전체의 92.0%)로 한 달 전보다 7억달러 줄었고, 은행에 두는 예치금이 216억8000만달러(5.3%)로 36억6000만달러 늘었다.

국제통화기금(IMF) 특별인출권(SDR)이 1000만달러 증가한 33억7000만달러(0.8%), IMF 포지션이 3000만달러 늘어난 26억7000만달러(0.7%)였다. 금은 47억9000만달러(1.2%)로 이전과 같았다.

우리나라 외환보유액 규모는 지난 9월 말 기준 세계 9위 수준을 유지했다.

주요국의 외환보유액을 보면 중국이 3조924억달러로 1위, 일본이 1조3226억달러로 2위를 유지했고, 3위도 스위스(8352억달러)로 전월과 동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