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연 매출 성장률 1년 새 ‘반 토막’…안정성은 개선
기업 연 매출 성장률 1년 새 ‘반 토막’…안정성은 개선
  • 임성민 기자
  • 승인 2019.11.05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 比 5.2%포인트 하락…부채비율 3%포인트 줄어
(자료:한국은행)
(자료:한국은행)

<대한데일리=임성민 기자> 지난해 국내 기업들의 매출 성장률이 1년 새 절반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5일 발표한 ‘2018년 연간 기업경영분석’에 의하면 작년 국내 69만2726개 비금융 영리법인기업들을 분석한 결과, 이들의 전년 동기 대비 매출 증가율은 4.0%로 전년(9.2%) 대비 5.2%포인트 하락했다.

업종별로 보면 제조업 기업들의 매출액 증가율은 9.0%에서 4.0%로 5.0%포인트 낮아졌다. 비제조업 역시 9.3%에서 4.0%로 5.3%포인트 떨어졌다.

기업규모별로는 대기업이 7.9%에서 2.7%로, 중소기업이 11.0%에서 5.9%로 각각 5.2%포인트, 5.1%포인트씩 하락했다.

한은 관계자는 “반도체, 무선통신기기, 디스플레이 등 수출 증가폭이 줄어든 데다 발전플랜트 수주 감소, 디스플레이업체 투자 감소 등이 영향을 미쳤다”며 “건설기성액과 무역액 증가율이 둔화한 것도 매출증가율을 끌어내렸다”고 설명했다.

수익성 지표도 감소했다. 기업의 매출액영업이익률은 6.1%에서 5.6%로 하락했다. 매출액세전순이익률도 6.1%에서 5.3%로 낮아졌다.

업종별로 보면 제조업 매출액영업이익률이 7.6%에서 7.3%로, 매출액세전순이익률이 7.9%에서 7.3%로 줄었다. 특히 석유정제·코크스(6.3%→3.0%), 자동차(2.9%→1.9%)가 크게 떨어졌다.

비제조업은 매출액영업이익률(4.9%→4.3%)과 매출액세전순이익률(4.5%→3.6%)이 줄었고, 전기가스업(5.2%→1.9%), 도매·소매업(2.8%→2.6%) 등이 떨어지면서 하락했다.

한편 기업들의 경영 안정성은 이전보다 다소 나아진 것으로 분석됐다. 조사 대상 기업들의 지난해 말 부채비율은 111.1%로 전년 말(114.1%)보다 3.0%포인트 개선됐다. 차입금의존도는 28.8%로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한은 관계자는 “당기순이익으로 자본이 증가했고, 부채상환을 위한 단기투자자산 처분, 아파트 신규분양 둔화로 기타유동부채(선수금)이 감소하면서 안전성 지표가 소폭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