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만 모르는] 앱 하나로 모든 계좌 관리해주는 ‘오픈뱅킹’을 아시나요
[그대만 모르는] 앱 하나로 모든 계좌 관리해주는 ‘오픈뱅킹’을 아시나요
  • 이봄 기자
  • 승인 2019.11.05 2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이봄 기자> #신한은행과 우리은행에 계좌를 만들어 월급을 나눠 관리하는 사회초년생 A씨. 계좌의 사용 목적에 맞춰 돈을 이체하기 위해서는 이용하고 있던 신한은행 앱과 우리은행 앱에 각각 접속한 뒤 진행해야 해 번거로움을 겪었다. 그러나 지난달 오픈뱅킹 서비스 시작으로 A씨는 하나의 앱에서 신한은행과 우리은행에 보유한 계좌 잔액 확인은 물론 이체까지 한 번에 처리할 수 있게 됐다.

지난달 30일 모든 시중은행에 있는 계좌를 하나의 앱으로 관리할 수 있는 ‘오픈뱅킹’ 서비스가 문을 열었다.

오픈뱅킹은 핀테크 기업 및 은행이 모든 은행의 자금이체와 조회서비스를 자체 제공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A은행, B은행, C은행 총 3개 은행에서 거래하는 금융소비자는 하나의 금융 앱만 있어도 3개 은행에 보유한 계좌를 모두 관리할 수 있다는 것이다. 거래 은행 변경을 이유로 금융 앱을 여러개 설치할 필요가 없어진 셈이다.

오픈뱅킹을 통해 이용할 수 있는 금융서비스는 출금이체, 입금이체, 잔액조회, 거래내역조회, 계좌실명 조회, 송금인정보와 같은 핵심 금융 서비스 6개다. 다만 입금계좌는 입출금이 자유로운 계좌에 한정해 오픈뱅킹 이용이 가능하다. 가상계좌를 사용하는 온라인 쇼핑몰에 대한 계좌기반 결제도 전산개발 시까지 이용이 제한된다.

이용방법도 간단하다. 사용하고 있는 은행 모바일 앱을 최신 버전으로 업데이트 하면 ‘오픈뱅킹’이라는 메뉴를 쉽게 찾을 수 있다. 해당 메뉴를 클릭한 뒤 안내에 따라 자신이 관리하고 싶은 다른 은행 계좌번호를 입력해 공인인증서와 같은 인증 절차를 거치면 등록이 완료된다. 한 번만 계좌를 등록해 놓으면 이후에는 간편하게 접속할 수 있다. 만약 A은행의 금융 앱을 설치했지만 A은행의 계좌가 없다면 신규 계좌를 개설한 후 이용이 가능하다.

현재까지 오픈뱅킹에 등록할 수 있는 금융사는 시중은행 10곳(국민‧신한‧우리‧하나‧기업‧농협‧경남‧부산‧제주‧전북)이다. 이 중 본인 휴대폰에 설치된 앱 하나를 선택해 이용하면 된다. 나머지 은행 8곳(카카오뱅크, 케이뱅크, 대구은행, 광주은행, Sh수협은행, 대구은행, 광주은행, KDB산업은행)도 준비상황에 따라 순차적으로 서비스를 시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