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주식 10월도 '팔자'…채권은 순회수
외국인, 주식 10월도 '팔자'…채권은 순회수
  • 염희선 기자
  • 승인 2019.11.11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금융감독원
자료=금융감독원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지난달 외국인이 국내 상장주식을 석달 연속 순매도했다. 

11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9년 10월 외국인 증권투자 동향'을 보면 지난 10월 외국인은 국내 상장주식 3480억원을 순매도했다. 8월(-2조340억원)과 9월(-9150억원) 이후 3개월째 순매도가 이어지고 있다. 

지역별로는 유럽(1조9000억원), 아시아(1000억원)에서 순매수했으며, 미국(-2조1000억원)과 중동(-300억원)은 순매도했다. 순매수 국가로는 영국(1조3000억원), 네덜란드(3000억원)이 있었고, 케이맨제도(-4000억원), 사우디(-1000억원) 순매도했다. 

10월 기준 외국인 보유주식은 총 560조6000억원으로 시가총액의 33.2%를 치자히고 있다. 미국이 240조4000억원으로 외국인 전체의 42.9% 비중을 보였고, 유럽 159조8000억원(28.5%), 아시아 70조2000억원(12.5%) 순이었다. 

외국인은 10월 중 상장채권 3조1640억원을 순매수했다. 다만 만기상환 3조3530억원의 영향으로 총 1890억원 순회수를 기록하며 지난 7월 이후 3개월 만에 순회수를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유럽(6000억원), 미주(1000억원)에서 순투자, 아시아(-9000억원)에서 순회수했다. 

보유규모는 아시아 52조2000억원(전체의 41.2%), 유럽 45조9000억원(36.2%), 미주 11조4000억원(9.0%) 순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