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자고 있는 금융 자산 9조5000억원 찾아 가세요”
“잠자고 있는 금융 자산 9조5000억원 찾아 가세요”
  • 임성민 기자
  • 승인 2019.11.11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全 금융권 공동 ‘숨은 금융자산 찾기’ 캠페인 실시
(자료:금융감독원)
(자료:금융감독원)

<대한데일리=임성민 기자> 금융감독원은 은행·증권사·보험사·카드사 등 모든 금융권이 ‘숨은 금융자산 찾아주기’ 공동 캠페인에 나선다고 11일 밝혔다.

11월 11일부터 12월 20일까지 6주간 진행되는 캠페인은 금감원과 금융결제원, 서민금융진흥원, 한국예탁결제원, 은행연합회 등 5개 금융협회, 상호금융중앙회 등이 공동으로 주관한다.

숨은 금융자산 찾기 대상은 예금과 보험금, 증권(휴면성증권·미수령주식·실기주과실), 신탁 등 전 금융권역에 걸쳐 금융소비자가 보유 중인 모든 상품이다.

금감원과 업권별 금융사들은 2015년 6월 이후 약 2조3000억원을 환급했지만 올해 6월말 기준으로 찾아가지 않은 금융자산이 약 2억개 계좌에 9조5000억원(휴면금융재산 1조2000억원·장기 미거래 금융자산 8조3000억원)에 이른다.

상품별로는 예·적금 5조원, 보험금 4조1000억원, 증권 3000억원, 신탁 1000억원 등이다.

캠페인 기간 동안 금융사들은 일정금액 이상 휴면금융재산 등을 보유하고 있는 개별 고객에게 문자메시지(SMS), 전자우편(이메일) 등으로 보유 사실과 찾는 방법을 안내한다.

금감원은 10개 지원이 나서 금융회사와 함께 지방자치단체와 연계해 홍보 동영상을 상영하고, 포스터 부착, 가두캠페인 등 홍보를 강화할 계획이다.

금융소비자는 인터넷이나 모바일로 금감원 소비자정보 포털인 ‘파인’에 접속하면 쉽게 숨은 자산을 확인할 수 있다. 숨은 자산을 조회하고 환급을 신청하는 게 편리하다. 파인에서는 모든 금융권의 휴면금융재산과 장기미거래 금융재산 모두 확인 가능하다.

금감원은 이번 캠페인을 통해 금융에 대한 국민 신뢰도가 제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전 금융권이 모두 참여하는 첫 번째 캠페인으로 ‘계좌통합관리서비스’를 통해 9조5000억원의 숨은 금융자산이 크게 감축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