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카드 사용 자투리 금액으로 아마존에 투자하자”
신한카드 “카드 사용 자투리 금액으로 아마존에 투자하자”
  • 이봄 기자
  • 승인 2019.11.26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이봄 기자> 카드 사용 자투리 금액으로 아마존, 애플 등 해외주식을 손쉽게 살 수 있게 됐다.

신한카드는 신한금융투자와 함께 지난 7월 금융위원회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된 ‘해외주식 소액투자 서비스’를 오픈했다고 26일 밝혔다.

해외주식 소액투자서비스는 카드를 쓸 때마다 생기는 자투리 금액 또는 고객이 지정한 일정 금액을 카드 사용과 연계해 해외 주식에 투자하는 서비스이다.

아마존, 애플, 스타벅스 등 해외 유명 주식을 0.01주 단위로 매매할 수 있는 신한금융투자 해외주식 소수점 매매서비스를 활용해 고가의 주식도 소액으로 투자할 수 있다.

해외주식 소액투자서비스는 ‘자투리 투자 방식’과 ‘정액 투자 방식’ 중 한가지를 선택해 이용할 수 있다.

먼저 자투리 투자 방식은 카드 사용 후 남은 자투리 금액이 자동으로 투자 되는 방식으로 결제액의 1000원 미만 금액의 자투리를 투자하는 방식과 1만원 미만 금액의 자투리를 투자하는 방식이 제공된다.

만약 커피 2잔을 4800원에 결제했다면 1천원 미만 자투리 투자 방식은 자투리 금액인 200원을 투자하게 되고 1만원 미만 금액 자투리 투자방식은 5200원의 자투리 금액을 투자하게 된다.

정액 투자 방식은 고객이 미리 설정한 금액을 결제 건당 인출해 투자하는 방식이다. 결제 건당 최소 100원부터 100원 단위로 최대 2만원까지 고객이 설정할 수 있다. 이 방식은 만약 고객이 투자 금액을 1천원으로 설정해놨다면 결제 금액과 상관 없이 카드를 사용할 때마다 1000원이 해외 주식에 투자된다.

해외주식 소액투자 서비스에 가입만 하면 정해진 방식에 따라 자동으로 투자가 이뤄지며 투자 방식과 투자 종목 변경은 수시로 가능한 장점이 있다.

이 서비스는 신한카드 ‘신한페이판’(PayFAN)에서 이용할 수 있으며, 신한금융그룹 대표 플랫폼인 신한플러스에서도 이용할 수 있다. 투자 관련 약정은 신한금융투자에서 진행된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해외주식 소액투자 서비스를 통해 카드 지출과 연동해 자동으로 투자하는 편리한 투자습관으로 미래를 준비함과 동시에 돈 버는 소비경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지난 9월 신한은행과 국내펀드 소액투자 서비스 론칭에 이어 이번 서비스도 성공적으로 오픈해 신한금융그룹이 지향하는 ‘일류 신한’과 신한카드의 ‘초연결‧초확장‧초협력’이라는 ‘3초 경영’을 기반으로 혁신금융을 선도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고민하고 실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