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 총자산 100조원 달성
신협, 총자산 100조원 달성
  • 이봄 기자
  • 승인 2019.11.28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이봄 기자> 신협이 창립 59년 만에 총자산 100조원을 돌파했다.

신협은 지난 10월 말 기준, 총자산은 100조7716억원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전년 말 총자산 90조8000억원에서 10개월만에 10조원이 증가한 것이다.

지역별 자산 구성은 ▲인천경기 19조16000억원(19.01%) ▲부산경남 14조9700억원(14.86%) ▲서울 13조5500억원(13.45%) ▲대구경북 12조4300억원(12.34%) ▲광주전남 10조7000억원(10.62%) ▲대전충남 10조5000억원(10.42%) ▲충북 6조4600억원(6.41%) ▲전북 5조9700억원(5.92%) ▲강원 3조3400억원(3.31%) ▲제주 3조6900억원(3.66%) 순이다.

신협은 사회적가 치와 포용적 금융 확대 등을 통한 신뢰 확보가 예금 증가에 큰 영향을 미치며 자산 증가에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신협의 예금 역시 전년 대비 11.31% 증가했다. 이는 신협 조합원에게 제공되는 이자 및 배당 소득세 면제(예금 3000만원, 출자금 1000만원까지)와 더불어 모바일 상품으로 이용자의 편의를 향상시킨 e-파란적금, 레이디4U적금 등의 영향으로 분석된다.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은 “신협이 자산 100조원을 달성한 것은 지역사회의 이용자들이 신협을 믿고 신뢰해줬기에 가능했다”며 “앞으로 신협은 이용자들의 소중한 재산을 안정적으로 지키기 위해 리스크 관리를 더욱 강화하고 지역사회와 이용자들에게 더 나은 서비스와 혜택을 돌려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