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준금리 인하 여파 10월 기업대출 역대 ‘최저’
기준금리 인하 여파 10월 기업대출 역대 ‘최저’
  • 임성민 기자
  • 승인 2019.11.28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한국은행)
(자료:한국은행)

<대한데일리=임성민 기자> 지난달 은행권 기업대출 금리가 역대 최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28일 발표한 ‘2019년 10월 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 자료에 의하면 지난달 은행권 기업대출 금리(이하 신규취급액)는 연 3.28%로 한 달 전보다 0.14%포인트 떨어졌다. 1996년 관련 통계 편제 이후 사상 최저치다.

대기업 대출금리는 연 3.13%로 전달 대비 0.17%포인트 감소했다. 중소기업 대출금리는 연 3.39%로 0.11%포인트 떨어져 1996년 이후 최저다.

대기업 대출금리 하락은 대출 비중이 큰 단기물의 지표금리가 하락한 데다 전월 이뤄진 고금리 대출의 취급 효과가 사라진 영향을 받았다.

기업대출은 대부분 만기가 짧아 단기금리에 연동된다. 지난달 CD 91일물과 은행채 3개물(AAA) 금리는 모두 1.46%로 한 달 전에 비해 각각 0.08%포인트, 0.01%포인트 줄었다. 반면 장기물의 경우 금리인하 효과가 선반영되면서 오히려 상승하고 있다. 은행채 5년물(AAA) 금리는 1.64%로 같은 기간 0.01%포인트 올랐다.

중소기업 대출금리는 일부 시중은행이 저금리 대출을 적극적으로 펼친 게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

가계대출 금리는 연 3.01%로 전달 대비 0.01%포인트 내려갔다. 지난 8월(2.92%) 2%대에 진입했던 가계대출 금리는 장기금리 상승에 9월(3.02%) 껑충 뛰었다가 한 달 만에 소폭 내려간 것이다.

가계대출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연 2.50%로 역시 전월 대비 0.01%포인트 내렸다. 집단대출 금리가 2.7%로 0.13%포인트 내리기도 했다. 한 달 전 취급됐던 고금리 중도금 대출 영향이 소멸되면서다.

수신금리는 단기금리 하락 여파로 떨어졌다. 예금은행의 신규취급액 기준 저축성수신 금리는 1.55%로 0.02%포인트 내려갔다. 순수저축성예금(1.55%)가 0.02%포인트 감소했고, 시장형금융상품(1.56%)은 전월과 같았다.

제2금융권 일반대출 금리는 혼조세를 보였다. 일단대출 금리는 상호저축은행이 연 10.51%(0.18%포인트) 상호금융이 연 3.84%(-0.11%포인트)였다. 새마을금고(연 4.37%), 신용협동조합(연 4.52%)은 전월과 같았다.

2금융권 예금금리는 하락했다. 1년 만기 정기예금 금리는 상호저축은행(연2.43%), 신용협동조합(연 2.32%), 상호금융(연 1.92%), 새마을금고(연 2.24%)로 각각 0.04~0.12%포인트 떨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