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실업률 전망, 실직·취업률 동시에 고려하면 예측력 정확”
한은 “실업률 전망, 실직·취업률 동시에 고려하면 예측력 정확”
  • 임성민 기자
  • 승인 2019.11.28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임성민 기자> 실업률을 전망할 때 실직률과 취업률을 함께 고려하면 전문가 예상치나 기존 시계열 기반 모형보다 예측력이 더 우수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은행 조사국 오삼일 과장과 강달현 조사역은 28일 조사통계월보에 실린 ‘유량 접근법을 활용한 노동시장 전망모형’ 보고서에서 “노동시장 유입과 유출을 활용하는 방법론이 경기에 따른 실업률 변화를 더욱 잘 포착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일반적으로 노동시장 전망에 사용되는 ‘선형 모형’은 노동시장의 비대칭성을 포착하지 못하기 때문에 경기 전환기나 고용 관련 지표 변동성이 커지면 오차가 커지는 문제점이 있었다. 한은은 이를 해결하기 위해 취업률, 실직률 등 실업으로의 유입·유출을 활용해 실업률 등 노동시장 변수를 전망하는 모형을 개발했다.

연구팀은 “유량 전망모형을 통해 1년뒤 실업률 전망을 분석한 결과 전문가 예상치보다 10, 일반적인 VAR 모형보다 47% 가량 오차가 줄었다”며 “경기 전환기나 실업률 상승기에 더 우월한 예측력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에 구축된 모형에 따른 전망은 속보성이 높고 전망 절차도 간편해 향후 노동시장 전망시 주요 참고지표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