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퍼저축은행, 퇴직연금 정기예금 잔액 1조원 돌파
페퍼저축은행, 퇴직연금 정기예금 잔액 1조원 돌파
  • 이봄 기자
  • 승인 2019.12.02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이봄 기자> 페퍼저축은행은 지난 11월 말 기준 퇴직연금 정기예금 잔액이 1조원을 돌파했다고 2일 밝혔다.

퇴직연금 정기예금은 퇴직연금을 가입한 기업 및 근로자를 대상으로 확정금리를 제공하는 예금상품이다. DC, IRP상품은 일반 정기예금 상품과 별개로 원금과 소정의 이자를 합쳐서 5000만원까지 예금자보호가 되고 IRP상품에 가입한 근로자에게는 세액공제 혜택을 제공한다.

그동안 퇴직연금은 제1금융권이 아닌 저축은행 예금으로 운용할 수 없었다. 그러나 지난해 금융당국이 퇴직연금 자산운용 편입 대상에 저축은행 예금을 포함시키면서 저축은행들이 퇴직연금 수신 부문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또한 퇴직연금 정기예금은 신용평가사로부터 기업신용등급 적격 판정을 받은 저축은행만이 판매할 수 있어 안정성도 높다. 페퍼저축은행은 나이스(NICE)신용평가 기업신용등급 투자적격등급 ‘BBB(안정적)’을 획득한 후 지난해 11월부터 퇴직연금 정기예금 판매를 시작했으며 약 1년여 만에 퇴직연금 정기예금 수신 잔액 1조원 돌파라는 기록을 세우게 됐다.

페퍼저축은행에서 지점 및 퇴직연금을 총괄하는 지점총괄본무 김종수 전무는 “퇴직연금의 경우 장기투자 목적의 자금이라 수신잔액이 안정적으로 운영되고 있고 은행 성장에도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퇴직연금은 물론 지점망을 통해서도 고객들에게 다양한 예금 상품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