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보사 3분기 당기순이익 2조2000억원…전년 比 24.6%↓
손보사 3분기 당기순이익 2조2000억원…전년 比 24.6%↓
  • 임성민 기자
  • 승인 2019.12.02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금융감독원)
(자료:금융감독원)

<대한데일리=임성민 기자> 올해 3분기까지 손해보험사들의 당기순이익이 작년 동기 대비 24.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이 2일 발표한 ‘2019년 1~3분기 손해보험사 경영실적(잠정)’ 자료를 보면 손해보험사의 당기순이익은 2조2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24.6%(7166억원) 줄었다. 3분기 당기순이익은 지난해부터 2년 연속 감소하고 있다.

손보사 실적 감소 폭은 장기보험과 자동차보험 등의 영업손실이 확대되면서 커졌다.

올해 1~3분기 보험 영업손익은 3조7236억원 적자로 적자 폭이 1년 전보다 106.2%(1조9182억원) 증가했다.

보험 종목별로 보면 장기보험 영업손실(3조3471억원)이 작년보다 48.1%(1조869억원) 늘었다. 판매 경쟁에 따른 사업비 지출과 실손보험금 지급 확대 등 영향을 받았다.

자동차보험 영업손실(8240억원)은 작년보다 303.1%(6196억원) 급증했다. 정비요금 인상과 보험금 원가 상승 등이 원인으로 꼽혔다.

자연재해 등과 관련한 일반보험은 4475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으나 이익 규모는 1년 전보다 32.1%(2117억원) 줄었다.

투자이익은 고금리 채권 처분이익 증가로 6조7000억원을 기록했다. 작년 동기(5조9000억원) 대비 9000억원(14.5%) 늘어난 금액이다.

금감원은 “손보사들이 고금리 시절 매입한 우량채권 매각 등을 통해 투자이익을 단기적으로 확대하는 상황이라 향후 수익개선 전망은 불투명하다”고 말했다.

원수보험료는 66조9000억으로 전년 동기 대비 5.2% 늘었다. 장기보험 매출액은 보장성보험의 판매경쟁이 지속되면서 전년 동기 대비 4.8% 오른 39조6000억원을 기록했다. 자동차보험 매출액은 자동차 등록대수 증가와 보험료 인상효과로 전년 동기 대비 4.3% 늘어난 13조원이다.

9월말 현재 총자산은 319조원으로 전년 동기말(290조원) 대비 10.0%(28조9000억원) 늘었다. 손보업계 ROA(총자산이익률)는 0.95%, ROE(자기자본이익률)는 7.12%로 글로벌 저금리 환경 등에 따라 지속적으로 감소했다.

부채(274조7699억원)와 자기자본 (44조2015)은 각각 8.5%(21조4747억원), 20.3%(7조4620억원) 늘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장기보험과 자동차보험의 손익 개선 진연으로 보험영업 손실이 심화됐다”며 “단기적 외형 경쟁보다는 장기적 관점에서 경영전반의 내실화를 도모할 필요가 있기 때문에 건전성 악화를 초래하는 상품개발, 영업경쟁, 자산운용 등 리스크 요인에 대한 모니터링을 한층 강화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