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보험사 대출채권 229조3000억원…전분기 比 0.9%↑
3분기 보험사 대출채권 229조3000억원…전분기 比 0.9%↑
  • 임성민 기자
  • 승인 2019.12.03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금융감독원)
(자료:금융감독원)

<대한데일리=임성민 기자> 올해 3분기 보험사의 대출채권 잔액이 전분기 말 대비 소폭 증가했다. 가계대출은 줄었지만 기업대출은 늘었다.

금융감독원이 3일 발표한 ‘2019년 9월 말 보험사 대출채권 현황’에 의하면 올해 3분기 보험사의 대출채권 잔액은 229조3000억원으로 전분기 말 대비 0.9%(2조원) 증가했다.

가계대출(120조4000억원)은 전분기말보다 7000억원(0.5%) 감소하면서 지난해 4분기 말(121조8000억원) 이후 3분기째 감소세를 이어갔다.

주택담보대출(44조2000억원)는 전분기보다 1조원(2.2%) 줄었고, 보험계약대출(64조5000억원)은 4000억원(0.7%) 늘었다.

반면 기업대출은 108조3000억원으로 전분기 말 대비 2.5% 증가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규제 강화와 주택거래 감소로 보험사 주담대가 계속 줄고 있다”며 “제2금융권은 1금융권보다 금리 경쟁력이 약한 것도 이유”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런 경향은 올해에만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당분간 보험사 가계대출이 늘지 않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0.62%로 전분기 말 대비 0.01%포인트 하락했다. 주담대 연체율과 주담대를 제외한 가계대출 연체율 모두가 각각 0.01%포인트, 0.04%포인트씩 감소했다.

기업대출 연체율은 0.16%로 전분기 말 대비 0.05%포인트 올랐다. 부동산PF대출 연체율은 0.01%포인트 하락했지만 중소기업 대출 연체율이 0.07% 올랐다.

9월말 보험사 대출채권 중 부실채권 규모는 4459억원으로 전분기 말(6218억원) 대비 1759억원 감소했다. 부실채권비율(고정이하여신비율)은 0.19%로 8bp 하락했다. 가계대출 부실채권비율은 0.21%로 전분기 말(0.21%)과 같았고, 기업대출 부실채권비율(0.17%)은 전분기 말(0.35%) 대비 18bp 떨어졌다.

금감원 관계자는 “연체율 등 건전성을 지속해서 살피고 충분한 대손충당금 적립을 통한 손실흡수능력 강화를 유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