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0억원 규모 핀테크 전용펀드 조성된다
3000억원 규모 핀테크 전용펀드 조성된다
  • 이봄 기자
  • 승인 2019.12.04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이봄 기자> 정부가 3000억원 규모의 핀테크 전용 투자펀드를 조성한다. 핀테크 기업공개(IPO) 활성화를 위해 코스닥 상장제도도 보완하기로 했다.

금융위원회는 4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5차 혁신성장전략회의를 열고 이러한 내용을 담은 ‘금융혁신 가속화를 위한 핀테크 스케일업 추진전략’을 발표했다. 이날 회의에서 금융위는 국내 핀테크 시장과 산업 생태계를 글로벌 수준으로 고도화하기 위해 8개 분야 24개 핵심과제를 선별하고 집중 추진하기로 했다.

우선 금융위는 핀테크 투자활성화를 위해 민간중심의 모험자본 생태계 조성에 집중한다. 이를 위해 금융사가 투자가능한 핀테크 업종을 확대해 금융사와 핀테크사의 협업을 고도화하기로 했다. 은행권과 유관기관이 3000억원의 자금으로 핀테크 혁신펀드를 조성해 투자에 나설 계획이며, 신용보증기금이나 기업은행 등 정책금융기관이 3년간 약 3조3500억원을 핀테크 스타트업에 투자한다.

핀테크 기업의 증시상장(IPO) 성공사례를 창출하기 위해 상장심사도 일부 우대해줄 계획이다. 핀테크 기술평가를 원활하게 하도록 산업전문성을 보유한 기관을 전문평가기관도 추가한다.

금융위는 민간 금융회사의 해외진출 거점을 중심으로 ‘시장정보-공간-네트워크-투자연계’로 이어질 수 있는 ‘핀테크 로드’도 개척하기로 했다.

내년까지 아세안 국가에 5개 이상의 핀테크 랩을 설치해 국내 금융회사와 핀테크 스타트업이 동반진출할 수 있도록 추진함과 동시에 글로벌 규제 샌드박스 운영, 핀테크 박람회 등 글로벌 네트워크 확대, 해외진출 지원 시스템 마련 등 공공부문의 지원체계도 마련한다.

내년도 핀테크 기업의 테스트비용, 보안강화 지원을 위한 예산도 확대했다. 올해 관련 예산은 101억원이었지만, 내년엔 198억원으로 늘어났다. 또한 핀테크 산업 활성화를 위해 창업 중소기업 세액 감면 대상에 핀테크 업종도 포함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금융위는 핀테크 스케일업 전략을 혁신성장전략회의에 상정해 논의하고, 주요 과제별 세부 추진방안을 순차적으로 발표할 예정이다. 또 온라인투자연계금융법이나 신용정보법 시행에 차질이 없도록 하위 규정개정 등의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