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로 인한 전기레인지 화재 주의보
반려동물로 인한 전기레인지 화재 주의보
  • 염희선 기자
  • 승인 2019.12.05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집에 있는 고양이가 화재의 원인이 될 수 있다는 통계가 나왔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최근 3년간 반려동물의 행동에 의해 발생한 화재 통계를 지난 4일 발표했다. 

반려동물의 행동으로 인한 화재 발생 현황을 보면 2016년 8건, 2017년 7건, 2018년 19건, 지난 9월 기준 31건을 기록했다. 

반려동물에 의한 화재는 2017년보다 지난해 271%가 증가했으며, 지난 9월까지도 전년 대비 163% 늘어난 상황이다. 

2016년부터 지난 9월 말까지 반려동물 화재는 총 65건으로 이 중 반려견(개)에 의한 화재가 3건이었고, 62건이 반려묘(고양이)에 의한 화재로 밝혀졌다. 

총 65건의 반려동물의 의한 화재 중 64건은 전기레인지 화재이고, 1건은 스탠드 전등 화재였다. 

스탠드 전등 화재는 반려견에 의해 스탠드가 방바닥에 넘어지면서 스위치 점등으로 열축적을 통해 주변 사료봉지에 불이 옮겨 붙어 발생했다. 

반려동물로 인한 화재 대부분은 반려동물이 싱크대 위에 올라가 전기레인지 상부에 설치된 스위치를 밟아서 발생했다. 스위치로 레인지가 점화된 후 조리 후 올려져 있는 음식물 용기나 고양이가 이동시킨 가연 물체에 불이 옮겨 붙은 경우다. 

소방재난본부 화재조사 관계자는 "반려동물에 의한 화재예방을 위해서는 사용한 전기레인지 위에는 조리 중인 용기나 탈 수 있는 가연물을 열려 두거나 그 주변에도 두지 말고, 전기레인지 콘센트를 뽑아 두는 것이 안전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