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장들 만난 은성수 금융위원장 “DLF 사태, 전화위복의 기회로 삼아야”
은행장들 만난 은성수 금융위원장 “DLF 사태, 전화위복의 기회로 삼아야”
  • 이봄 기자
  • 승인 2019.12.12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12일 정부서울청사 금융위원회에서 김태영 은행연합회장 및 은행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은행장 간담회를 진행했다. 사진은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는 모습.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12일 정부서울청사 금융위원회에서 김태영 은행연합회장 및 은행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은행장 간담회를 진행했다. 사진은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모두발언을 하고 있는 모습.

<대한데일리=이봄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은행장들을 만나 최근 발생한 DLF 사태를 변화와 도약을 위한 전화위복의 기회로 삼아 고객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은 위원장은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시중·지방은행장 간담회’에서 “국내 은행들이 제한된 국내시장에서 출혈경쟁을 벌이는 점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새로운 성장동력 발굴을 통해 은행권의 수익기반을 다각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은 위원장은 천편일률적인 상품과 서비스, 출연금 제공을 바탕으로 은행 간 소모적 경쟁을 벌이는 대신 신시장개척 경쟁, 소비자보호 경쟁, 신상품개발 경젱과 같은 생산적인 경쟁에 역량을 집중할 것을 제안했다.

은 위원장은 “안정적 이자수익 중심의 영업구조에서 벗어나 은행과 자본시장의 접점을 확대하고 해외시장 개척, 새로운 자산관리서비스 제공 등 현재의 정체된 상황을 벗어나기 위한 성장의 모멘텀을 찾아나서야 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생산적 금융 확대도 주문했다. 최근 들어 은행들도 아이디어와 기술의 중요성에 공감하고 기술과 동산금융 비중을 늘리고 있지만, 새로운 여신평가 모델이 은행권 여신시스템에 내재화됐다고 보기는 어렵다는 평가다.

은 위원장은 “혁신·창업기업의 성장성을 정확히 평가할 수 있도록 은행의 여신심사 모델을 고도화하는 동시에 기술금융 및 기업금융 분야의 전문인력을 육성하는 등 생상전 분야로의 자금공급 방안을 고민해주길 바란다”며 “생산적 금융을 통해 우리 경제 전채의 역동성이 강화되면 궁극적으로 은행권도 그 혜택을 향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