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부장 기업 지원을 위한 펀드 출시 임박
소부장 기업 지원을 위한 펀드 출시 임박
  • 이봄 기자
  • 승인 2019.12.16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투협, 내년 1월 투자자 모집 목표
그래픽= 강세이 편집기자

<대한데일리=이봄 기자> 소부장(소재·부품·장비) 기업 지원을 위한 펀드 신상품 출시가 임박했다.

금융투자협회는 내년 1월 중순 투자자모집을 목표로, 소부장펀드 출시를 차질 없이 계획 중이라고 16일 밝혔다.

앞서 협회는 지난 10월, 자본시장을 통한 소재‧부품‧장비기업의 성장을 지원하고 그 결실을 투자자가 누릴 수 있도록 ‘소부장펀드 출시’를 제안했다.

사모투자재간접 펀드의 공모펀드 운용사로는 골든브릿지자산운용, 신한비엔피파리바자산운용, 한국투자신탁운용이 각 사당 1개의 공모펀드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공모펀드가 투자하는 사모펀드 운용사는 지난 4일까지 제안서를 접수한 결과 총 12사, 15개 펀드(1사당 복수 제안 가능)가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모 운용사는 공모 운용사(3사)와 한국성장금융이 공동으로 운용역량, 펀드 운용계획 등을 엄격히 심사하기 위해 1차심사(서류평가), 현장실사, 2차심사(구술평가)를 거쳐 12월 말 경 8개 내외의 펀드를 최종 선정할 예정이다.

투자자로부터 자금을 모집하는 공모펀드는 만기 4년 폐쇄형 구조로 설정해 약 700억원을 모집하고, 한국 성장금융은 약 300억원을 출자하는 등 총 1000억원 규모로 8개 내외의 사모펀드에 투자될 예정이다.

사모펀드는 상장‧비상장 소재‧부품‧장비 관련 기업에 약정 총액의 50% 이상 투자해야 하고, 그 중 중견‧중소기업에 약정 총액의 30% 이상 투자해야 한다. 또한 공‧사모 운용사 모두 책임투자 강화 차원에서 자기자본을 각 3억원 이상 투자하고, 한국 성장금융과 사모운용사는 사모펀드의 중‧후순위로 참여할 예정이다.

선순위로 참여하는 공모펀드 투자자는 개별 사모펀드 기준으로 약 30%의 손실이 발생할 때 까지는 한국 성장금융과 사모 운용사가 우선 손실을 부담하는 유리한 구조로 설계된다.

향후, 공모 운용사는 우리 기업, 투자자를 위한 상기 신상품에 대한 접근성을 강화하기 위해 은행‧증권사 등 판매망을 폭넓게 확보하여 1월 중순부터 투자자를 모집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