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빅데이터 활용해 고객 계좌 잔액 예측
신한은행, 빅데이터 활용해 고객 계좌 잔액 예측
  • 염희선 기자
  • 승인 2019.12.16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신한은행은 모바일뱅킹 ‘쏠(SOL)’에서 일주일 후 계좌 잔액을 예측해 보여주는 ‘입출금잔액예측’ 서비스와 금융 스케줄 관리를 돕는 ‘MY 캘린더’ 서비스를 17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입출금잔액예측 서비스는 고객 계좌의 입출금 데이터를 분석해 일주일 후 예상 잔액을 보여주는 신개념 서비스이다. 신한은행은 빅데이터 예측분석기법을 활용해 이 서비스를 개발했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지난달 같은 날짜로부터 일주일 동안 계좌에서 출금된 금액도 확인할 수 있어 고객이 잔액 부족 여부를 미리 인지하고 관리할 수 있다.

신한은행은 모바일 통합자산관리 ‘MY 자산’ 서비스 메뉴 중 하나인 ‘MY 활동’ 서비스를 업그레이드 한 ‘MY 캘린더’ 서비스도 선보인다. 신한은행은 자동이체를 포함한 일자별 계좌 입출금 정보를 제공하는 ‘MY 활동’ 서비스를 타 금융기관의 입출금 거래 정보 및 예금·대출 만기일, 신용카드 결제일 등 고객의 주요 금융 스케줄과 관련 정보까지 보여주는 ‘MY 캘린더’ 서비스로 업그레이드했다. 쏠(SOL) ‘MY 자산’ 서비스에 부동산, 자동차 등 보유 자산 정보를 추가한 고객은 해당 자산의 가격 변동 정보도 확인할 수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고객들이 쏠(SOL)을 더욱 유용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자산관리 솔루션 기능을 확대하고 있다”며 “금융 플랫폼의 경쟁력을 높이고 오픈뱅킹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