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올해 투자의 투톱 공격수는 인컴‧성장+”
삼성증권 “올해 투자의 투톱 공격수는 인컴‧성장+”
  • 이봄 기자
  • 승인 2020.01.13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이봄 기자> 삼성증권이 올해 핵심 투자전략 키워드로 인컴(Income)과 그로스+(Growth+)를 제시했다.

삼성증권은 올해 글로벌 경제의 저성장과 저금리 장기화라는 투자환경에 맞춰 두가지 전략 대안을 13일 제시했다.

먼저, 인컴의 경우, 저금리 기조의 장기화로 인해 더 이상 예금만으로는 자산 증식이 어려워지는 상황에서 ‘시중금리 + α’를 추구한다.

삼성증권은 유망 투자자산으로 고금리 채권, 대체투자 상품, 미국 배당주를 제시했다. 미국 배당주는 50년간 매년 배당을 증액해 온 미국 ‘배당왕’ 주식을 최우선투자처로 꼽았다.

배당왕 주식은 본업에서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동시에 이에 따른 과실을 주주와 나눠 갖는 기업들이다.

삼성증권이 지난 9월 추천한 배당왕 추천종목 30선(기존 ‘배당왕’중 선별된 15개 종목 + 향후 배당왕이 될만한 15개 종목)의 경우, 2010년에서 2019년까지 10년간의 투자 수익률이 평균 401%에 달해 같은 기간 미국 S&P500지수의 상승률 187%의 2배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다른 투자전략인 그로스+의 경우, 과거 제조업 기반의 경제구조에서 경기회복 시 전세계가 호황을 누렸던 것과 달리, 현재와 같은 서비스업 중심의 경제환경에서는 구조적 성장이 가능한 자산을 잘 선별해 투자해야만 수익을 얻을 수 있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삼성증권은 그로스+가 가능한 핵심시장으로 G2에 해당하는 미국과 중국시장을 꼽았다. 이에 부합하는 추천종목 키워드로는 중신증권(Citic), 항서제약(Hengrui), 아마존(Amazon), AMD, 나이키(Nike), 구글(Google), 테슬라(tEsla)의 알파벳 표기를 하나씩 딴 C.H.A.A.N.G.E를 제시했다.

삼성증권 김성봉 CPC 전략실장은 “전세계적으로 저성장, 저금리가 장기화되면서 인컴을 제공하는 자산과 함께 구조적으로 성장이 가능한 자산에 대한 프리미엄이 강화되는 흐름이 뚜렷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초저금리 시대에도 살아남는 투자를 위해서는 상대적 고금리를 정기적으로 받을 수 있는 인컴 자산과 저성장 환경에서도 구조적으로 성장하는 그로스 플러스 자산으로 포트폴리오를 재편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