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문 열고 난방영업하면 과태료 최대 300만원
겨울철, 문 열고 난방영업하면 과태료 최대 300만원
  • 염희선 기자
  • 승인 2020.01.14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문 열고 난방영업 금지’를 내용으로 하는 에너지사용 제한 조치를 오는 20일부터 23일까지 4일간 시행한다. 

정부는 겨울철 전력수급 및 석탄발전 감축대책 기간 에너지수요관리 대책의 일환으로, 대표 에너지낭비사례인 '문 열고 난방영업 행위'를 계도하고 있다. 전력피크가 예상되는 1월 넷째 주에는 에너지수요관리를 위해 단속 및 과태료 부과를 시행할 계획이다. 

산업부는 지자체, 한국에너지공단과 함께 합동 점검반을 구성한다. 해당 기간 문 열고 난방영업 행위를 집중 점검해 최초 위반 시 경고 조치를 취한 후, 위반 횟수에 따라 150만원에서 3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과태료 부과에 대해 이의가 있는 사업주는 과태료 부과 사전통지시 의견을 제기할 수 있다.

산업부 관계자는 "1월 넷째 주 이후에도 문 열고 난방영업 행위에 대한 계도 및 점검을 추진할 예정"이라며 "문을 닫고 난방할 경우 약 92%의 난방전력 절감 효과가 있는 만큼, 이번 겨울철 안정적 전력수급을 위해 국민들의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