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원룸 월세 방학 시즌에 제일 비싸…“최고가는 홍대”
서울 원룸 월세 방학 시즌에 제일 비싸…“최고가는 홍대”
  • 이봄 기자
  • 승인 2020.01.21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이봄 기자> 서울 원룸 월세가격이 방학 시즌에 가장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최고가를 기록한 대학가는 홍익대다. 부동산 정보 플랫폼 다방은 데이터 분석 센터에서 지난 한 해 다방에 등록된 110만여개의 원룸 매물(전용면적 33㎡ 이하)을 분석해 ‘2019 서울 원룸 월세 추이’를 21일 발표했다. 해당 자료에서는 서울시 각 구의 월세 월별 추이 및 지역별 차이를 비교하기 위해 모든 매물의 보증금을 1000만 원으로 일괄 조정해 산출했다.

먼저 서울의 경우 원룸 월세가 방학 시즌인 1월, 7월에 가장 높고 5월에 가장 낮은 것으로 집계됐다.

서울 원룸 월세가 가장 높은 달은 7월이었으며, 1·2·6·12월이 그 뒤를 이었다. 월세 최저점을 기록한 달은 5월이었으며, 8~11월의 월세도 비슷한 수준으로 낮게 나타났다. 원룸 시장은 대학생, 사회 초년생 수요의 비중이 높다 보니, 입학‧복학‧졸업‧취업 등이 몰린 여름‧겨울 시즌에 월세가 상승하는 추세를 보인다.

서울에서 원룸 월세가 가장 높은 지역은 강남구, 서초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지역의 경우 연중 월세 최고가가 68만원이었는데, 이는 금천구 월세 최고점(36만원, 12월)의 2배에 육박한 수치였다. 또한 강남구 월세 최저점은 57만원(4월)으로, 서울 20개 구의 월세 최고점을 웃돌았다.

서울 동북권에 속하는 도봉‧강북구, 서남권의 금천‧구로‧관악구는 연중 최고 월세가 40만원을 넘지 않으며 서울에서 가장 낮은 월세를 기록하고 있는 지역으로 꼽혔다.

지난 한 해 월세 변동 폭이 가장 큰 곳은 중구다. 최저점 2월(48만원)과 최고점 5월(67만원)의 월세 차이가 19만 원에 달하면서 월세 변동성(표준편차)이 25개 구 중 가장 높은 5.6을 기록했다. 특히 중구의 경우 1월에는 가장 낮은 월세를 기록했지만, 3월에는 월세가 상승하면서 타지역과 다른 가격 흐름을 보였다. 이는 직장인 수요가 많은 주요 도심권이기에 가격 양상이 다르게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

대학가 원룸 시장의 경우 여름‧겨울 방학 시즌에 상승하고, 학기 중에 하락하는 양상이 더욱 두드러졌다.

서울 주요 대학교 중에서는 홍익대의 월세가 가장 높았다. 홍익대는 연중 최저점이 51만원(10월)으로, 건국대‧경희대‧서울대‧한양대 등 타 대학의 월세 최고 수치를 웃도는 수치를 기록했다. 홍익대의 월세 변동성은 1.7로, 변동 폭도 크지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10개 대학교 가운데 월세가 가장 낮았던 곳은 서울대, 중앙대로 홍익대와의 차이가 15만원에 달했다.

스테이션3 다방 데이터 분석 센터 강규호 팀장은 “원룸 월세 시장은 수요가 많은 여름, 겨울 방학 시즌에 가격 상승세가 두드러지고, 학기 중에 월세 변동이 크지 않은 편이다”라며 “업무시설 및 상업시설이 밀집해 직장인 수요가 많은 강남·동작·서대문·서초·성동·중구 등은 월세 변동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