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병 스트레스’ 가족 상담 지원 확대한다
‘간병 스트레스’ 가족 상담 지원 확대한다
  • 염희선 기자
  • 승인 2020.02.04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이달부터 ‘가족상담 지원서비스’를 전국 60개 지역으로 확대 실시한다고 지난 3일 밝혔다.

가족상담 지원서비스는 오랜 간병생활로 부담을 느끼는 가족 수발자의 스트레스와 부양부담 완화를 위해 2015년부터 실시해 온 사업을 올해 전국 60개 지역으로 확대 시행하는 것이다. 

전국 60개 노인장기요양보험운영센터에서 약 2200명의 가족 수발자에게 제공될 예정이며 정신건강전문 국가 자격을 갖고 있는 공단 직원이 가족 수발자에게 전문 상담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서비스는 내용은 공단이 개발한 전문 프로그램 ‘돌봄여정 나침반’을 활용해 대상자 욕구에 맞게 개별상담, 집단활동 등 10회 프로그램으로 전문 상담이 진행된다.

서비스 대상자는 치매 등 장기요양 수급자 가족 중 부양부담이 높은 수발가족으로 별도의 선정조사 과정을 통해 최종 선정되며 비용부담 없이 이용할 수 있다.

건보공단 관계자는 “가족상담 지원서비스를 이용했던 가족수발자가 부양부담 및 우울감이 감소하고 90% 이상의 대상자가 다른 가족 수발자에게 상담서비스를 추천하고 싶다고 응답하는 등 서비스 효과가 확인돼, 매년 단계적으로 서비스 대상 및 사업 지역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2019년 가족상담 지원서비스는 전국 58개 운영센터에서 2581명에게 1만5484회 서비스를 제공했다.

대상자 평균 연령은 69세, 대상자 71.5%가 배우자로 노노케어가 많음을 알 수 있었다. 서비스 제공 전·후 비교 결과, 부양부담감이 7점, 우울감이 6.2점, 평균 6.6점 감소해 서비스를 통해 부양부담감과 우울감이 완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