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식품 수입 281억달러…미국산 가장 많아
지난해 식품 수입 281억달러…미국산 가장 많아
  • 염희선 기자
  • 승인 2020.02.06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위 : 천달러)

<대한데일리=염희선 기자> 지난해 식품 수입 규모가 소폭 늘었다. 또한 미국발 식품 수입이 가장 규모가 컸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해 식품이 168개국으로부터 약 73만8000건, 1860만톤, 281억달러가 수입됐다고 6일 밝혔다. 2018년 대비로 건수는 1.4%, 중량은 0.3%, 금액은 2.8% 증가한 수준이다. 

식품의 국가별 수입 금액과 중량을 보면 모두 미국이 가장 많았다. 

수입 금액은 미국이 67억8616만달러로 가장 높았고, 중국(47억1690만달러), 호주(24억6044만달러), 베트남(12억1088만달러), 러시아(8억7854만달러) 순이다. 이들 5개국 수입 금액이 전체 수입 금액의 56.9%를 차지했다. 

수입 중량은 미국이 483만톤으로 가장 많았고, 호주(300만톤), 중국(300만톤), 브라질(86만톤), 태국(84만톤) 순이었다. 이들 5개국 수입량이 전체 수입량의 67.5%를 차지했다. 

지난해 약 1825개 품목이 수입됐으며, 수입 금액으로는 쇠고기, 돼지고기, 정제가공용원료가, 수입 중량으로는 정제가공용원료, 밀, 옥수수가 가장 많았다. 

지난해 만톤 이상 수입된 품목 중 2018년 대비 증가율이 가장 높은 품목은 ‘냉동청어’로 전년 대비 362.1% 증가했으며, 우유(182.0%), 가공치즈(129.5%), 수산물가공품(102.2%), 두류가공품(83.2%) 순이었다. 

주요 3개국(미국, 중국, 일본)의 수입물량은 2018년 대비 미국은 3.4% 증가, 중국과 일본은 각각 1.6%), 23.6% 감소했다.

주요 수입물량이 감소한 품목으로는 중국은 양파(△57.9%), 냉동오징어(△32.2%)가, 일본은 맥주(△41.2%), 청주(△37.6%) 등이었다. 

지난해 수입식품 부적합 비율은 0.18%(73만8090건 중 1296건 부적합)로 2018년 대비 0.02%포인트 감소했다. 전체 수입국 168개국 중 68개국이, 1825개 품목 중 250개 품목이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국가별로는 중국이 405건(부적합률 0.20%)으로 가장 많았고, 미국(131건, 0.13%), 베트남(117건, 0.38%), 태국(74건, 0.23%), 인도(57건, 0.92%) 순이었다. 품목별로는 과채가공품이 74건으로 가장 많았고, 과자(53건), 천연향신료(47건), 빵류(35건), 기타가공품(33건) 순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