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증권 출범…첫 행보는 ‘연 5% 예탁계좌’
카카오페이증권 출범…첫 행보는 ‘연 5% 예탁계좌’
  • 이봄 기자
  • 승인 2020.02.06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데일리=이봄 기자> 카카오페이가 핀테크 기업 최초로 증권업 진출을 마쳤다. 카카오페이는 연 5% 예탁계좌 신청 접수를 시작으로 증권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카카오페이는 지난 5일 금융위원회로부터 바로투자증권 인수에 대해 대주주 적격 승인을 받은 후 계열사 편입을 완료하고 바로투자증권의 사명을 ‘카카오페이증권’으로 변경했다고 6일 밝혔다.

카카오페이는 카카오페이증권의 지분 60%를 보유하며, 카카오페이증권은 각자대표 체제로 전환한다. 전체 경영 총괄 및 신설된 리테일 사업부문은 새로 선임된 김대홍 대표가 이끌며, 기존 기업금융 사업부문은 윤기정 대표가 그대로 맡아 협력을 강화한다.

카카오페이와 카카오페이증권은 양사간 시너지를 통해 플랫폼 기반의 새로운 투자 문화를 만든다는 비전을 그리고 있다. 카카오페이 플랫폼의 편의성, 연결성, 기술력을 기반으로 금융 서비스 경험이 부족하거나 자산 규모가 적은 사용자들도 소액으로 다양한 금융 상품에 투자해 수익을 기대할 수 있는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소수의 자산가, 금융 전문가 등에 편중돼 있던 자산관리 서비스를 누구나 경험할 수 있도록 ‘투자・자산관리 대중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먼저 카카오페이증권은 카카오페이의 생활 금융 플랫폼을 연결해 카카오페이머니를 증권 계좌로 업그레이드 해 혜택을 높일 예정이다. 카카오페이 투자 서비스에는 펀드상품을 오픈해 투자상품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한다.

장기적으로는 다양한 서비스로 축적된 카카오페이의 빅데이터・AI 기술 기반으로 투자 경험이 부족한 사용자들도 보다 쉽고 재미있게 수익을 얻을 수 있는 새로운 방식의 투자 솔루션, 자문형 자산배분 서비스 등 사용자 중심의 투자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며, 더 나아가 로보어드바이저를 활용한 비대면 기반의 혁신적 자산관리 서비스도 구상하고 있다.

카카오페이증권의 첫 행보는 예탁계좌 업그레이드다. 카카오페이증권은 카카오페이 사용자를 대상으로 카카오페이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오는 6일부터 18일까지 카카오페이머니를 증권 계좌로 업그레이드하기 위한 사전 신청을 받는다.

카카오페이머니를 업그레이드 하면 증권 계좌가 개설돼 카카오페이머니가 자동으로 이체된다. 사전 신청한 사용자들은 업그레이드 후 카카오페이머니가 자동 예탁되는 계좌 잔액에 대해 카카오페이증권이 제공하는 세전 최대 연 5%의 수익(예탁금 이용료)을 얻을 수 있다.

기존 금융 상품과 다르게 사용자가 자유롭게 입출금해도 주 단위로 평균 보유액에 대해 기본 세전 연 1.1% 혜택이 제공된다. 특히, 오는 5월 31일까지는 매주 평균 보유액 1만 1원~100만 원 구간에 대해 세전 연 5%를 지급하는 프로모션을 진행해 혜택을 높인다.

또한 증권 계좌로 예탁되기 때문에 기존 카카오페이머니와 달리 200만원을 초과해 한도 없이 보유할 수 있으며, 1인당 최고 5000만원까지 예금자 보호도 받을 수 있다.

카카오페이증권 김대홍 대표는 “카카오페이와 협력해 새로 신설된 리테일 부문이 성공적으로 안착하고 기존의 기업금융 부문이 지속적인 성장을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카카오페이증권은 기존 금융의 문법을 깨고 일상에서 누구나 쉽고 편안하게 누릴 수 있는 투자 서비스를 통해 생활 금융을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