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공공·정부기관 신중년 일자리 ‘소폭’ 증가
2018년 공공·정부기관 신중년 일자리 ‘소폭’ 증가
  • 임성민 기자
  • 승인 2020.02.06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계청 ‘2018년 공공부문 일자리통계’ 발표
(자료:통계청)
(자료:통계청)

<대한데일리=임성민 기자> 2018년 공공부문과 정부기관의 50세 이상 신중년 근로자 일자리가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6일 발표한 ‘2018년 공공부문 일자리통계’를 보면 공공부문 일자리(245만1000개)는 전년 대비 2만개 늘었다.

이 중 50~59세 일자리는 56만9000개로 전년(54만7000개) 대비 2만2000개(3.9%) 증가하면서 전 연령층에서 가장 크게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해당 연령대 중 일자리를 유지하는 사람 수를 뜻하는 지속 일자리는 53만개였으며, 신규채용 일자리는 3만9000개였다.

60세 이상의 일자리도 같은 기간 15만9000개로 전년(14만5000개) 대비 1만4000개 늘어난 증가했다. 계속 일자리 수는 10만7000개였다.

주목할 만 한 점은 60세 이상에서 신규채용 일자리가 전 연령층에서 두 번째로 높다는 것이다. 60세 이상의 신규채용 일자리는 5만2000개로, 신입사원에 해당하는 29세 이하(9만2000명) 다음으로 많았다.

(자료:통계청)
(자료:통계청)

같은 기간 정부기관 일자리는 188만9000개에서 189만4000개로 5000개 늘었다.

연령대별로 보면 50~59세의 일자리는 42만7000개에서 44만2000개로 1만5000개 증가했다. 모든 연령대 중 일자리 증가량이 가장 많았다. 공무원은 29만3000명에서 30만2000명으로 늘었고, 비공무원은 13만5000명에서 14만명으로 증가했다.

60세 이상 일자리도 12만5000개에서 13만3000개로 8000개 늘었다. 일자리 증가량은 50~59세에 이어 두 번째로 많았다. 60대 이상은 공무원 일자리가 1만5000개, 비공무원이 11만9000개였다.

한편, 30·40대 일자리는 오히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공공부문 일자리 중 30~39세 연령층은 65만5000개에서 64만2000개로 1만4000개 감소했고, 40~49세 연령대는 71만3000개에서 70만1000개로 1만2000개 줄었다. 이들 연령대는 전체 연령층 중 가장 많은 일자리를 차지하고 있지만 유일하게 일자리가 쪼그라들었다.

정부기관에서도 30·40대 일자리는 사라지고 있었다. 30대 일자리는 2017년 50만5000개에서 2018년 49만개로 1만5000개 줄었다. 40대 일자리도 같은 기간 56만개에서 55만개로 1만개 감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