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 퇴직연금 적립금 40조원 돌파…수익률도 ‘환골탈태’
증권사 퇴직연금 적립금 40조원 돌파…수익률도 ‘환골탈태’
  • 이봄 기자
  • 승인 2020.02.07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 퇴직연금 적립규모의 5분의 1 차지
부진했던 수익률도 최대 4%대까지 상승
그래픽=강세이 편집기자
그래픽=강세이 편집기자

<대한데일리=이봄 기자> 증권사 퇴직연금 적립금이 사상 첫 40조원을 넘어섰다. 1%대를 벗어나지 못했던 수익률도 4%대까지 뛰면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뒀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기준 말 기준 퇴직연금사업자로 지정된 증권사 13곳의 퇴직연금 적립규모는 약 42조1539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년 말보다 15%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사상 첫 40조원 돌파다. 전체 퇴직연금 시장이 200조원에 달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증권사가 차지하는 비중은 약 5분의 1 수준이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회사가 운용하는 확정급여형(DB형) 적립금이 28조5562억원으로 전체의 67.7%를 차지했다. 이어 근로자가 운용하는 확정기여형(DC형)이 8조5209억원, 개인이 자유롭게 운용하는 개인형 IRP가 5조768억원 순이다.

수익률도 환골탈태했다. 

지난해 말 기준 증권사 퇴직연금의 직전 1년 평균 수익률은 DB형이 2.09%를 기록했다. 특히 DC형은 지난해 상반기 1.34%에 불과했던 수익률이 6개월 만에 4.06%까지 올라 개선에 성공했다. 개인형 IRP 역시 4.2%의 높은 수익률을 기록해 상반기 대비 4배 가까이 뛰었다.

그동안 퇴직연금은 1%대를 벗어나지 못하고 부진을 지속해왔다. 소비자 물가상승률과 총비용부담율을 제외한 실질 수익률은 마이너스인 셈이다.

증권사들은 퇴직연금 수익률 부진과 관련한 지적이 계속되자, 지난해 퇴직연금 부서를 확대하고 관련 수수료를 인하하는 등 경쟁력 강화에 나섰다.

NH투자증권은 지난해 11월 적립금 기준 100억 이하의 수수료율을 연 0.40%에서 연 0.36%로 0.04%포인트 낮췄으며, 고용노동부가 인증하는 강소기업에 대한 수수료 50% 할인 혜택도 신설했다. 지난해 9월에는 연금본부 내에 별도의 ‘연금고객관리센터’를 운영하며 DC(확정기여형)와 IRP(개인형퇴직연금) 고객을 대상으로 밀착 관리하고 있다.

현대차증권도 같은 달부터 기본 수수료율은 0.1%포인트 낮췄으며, 고용노동부 장관이 인정한 사회적 기업에 수수료 50%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미래에셋대우는 모든 퇴직연금 수수료를 기존 수준에서 0.1%포인트 인하하고 DB형, DC형 연금의 장기할인율은 높였다.

KB증권은 개인형퇴직연금(IRP) 가입자 중 55세 이상인 연금 수령 고객에 대해 운용관리 수수료를 받지 않기로 했으며, 삼성증권은 DB형 수수료를 0.04%포인트 낮췄다.

퇴직연금 시장규모가 커지자, 뒤늦게 진출한 곳도 있다.

한화투자증권은 지난해 10월 뒤늦게 DC형 시장에 진입해 시중은행의 예금보다 높은 고금리 정기예금을 풍부하게 확보하고, 450여개 각종 펀드와 상장지수펀드(ETF) 구비를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