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잠자는 금융자산 1조4천억 주인 찾았다
지난해 잠자는 금융자산 1조4천억 주인 찾았다
  • 이봄 기자
  • 승인 2020.02.10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금융감독원
자료=금융감독원

<대한데일리=이봄 기자> 지난해 금융소비자 162만명이 전 금융권에서 잠자는 금융자산 약 1조4000억원을 찾아갔다.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금융권 공동 ‘숨은 금융자산 찾기’ 캠페인을 통해 소멸시효가 완성된 ‘휴면금융재산’(2207억원)과 ‘장기미거래금융재산’(1조1746억원)을 포함한 1조4000억원을 금융소비자에 환급했다고 10일 밝혔다.

금감원은 지난해 11월 11일부터 12월 20일까지 6주간 전 금융권과 공동으로 숨은 금융자산 찾기 캠페인을 실시했다. 이번 캠페인에서는 금융권 내 잠자고 있는 숨은 금융자산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도록 캠페인 대상을 확대했으며, 캠페인 수단을 강화했다.

그동안 휴면금융재산에 한정해 실시하던 캠페인 대상을 장기미거래금융재산까지 확대했으며, 은행, 금융투자, 보험 등 업권별로 개별 실시하던 방식에서 전 업권이 동시에 참여하는 방식으로 바꿨다. 또한 고령층, 지역 거주민 등 금융거래에 소외된 금융소비자의 금융자산 찾기를 돕기 위해 지자체 및 지역금융기관들과 연계한 지역홍보도 강화했다.

그 결과 총 162만명의 금융소비자가 약 1조4000억원 수준의 숨은 금융자산을 찾아갔다. 이는 최근 4년간 찾아간 휴면금융재산 2조3000억원의 약 60%에 해당하는 것으로, 단일 캠페인 실적으로는 최대치다.

유형별로는 보험금이 9247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보험금은 중도보험금(사고분할보험금, 배당금, 생존연금 포함), 만기보험금 등의 장기미거래 보험금이 대부분(8781억원)을 차지했다.

이어 예·적금 3013억원, 휴면성 증권 1054억원, 미수령주식 574억원, 실기주과실 55억원, 신탁 10억원 순이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 고령층 비중이 46.1%로 가장 높았으며, 50대 31.5%, 40대 13.9%, 30대 이하 8.6% 순이다. 온라인 거래가 많지 않은 고령층이 방송, 신문을 통해 캠페인을 인지하거나, 금융사의 개별 안내를 통해 많이 찾아간 것으로 판단된다.

채널별로는 ‘영업점·고객센터’를 직접 방문해 찾아간 금액이 1조3000억원(94.8%)으로 가장 많았으며, ‘인터넷’ 475억원(3.4%), ‘모바일’ 254억원(1.8%) 순이었다.

금감원은 올해 상반기에도 숨은 금융자산 캠페인을 실시해 ‘휴면금융재산’ 및 ‘장기미거래금융재산’ 뿐만 아니라 ‘카드포인트’를 추가할 계획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고령층이 숨은 금융자산을 더 많이 찾아갈 수 있도록 다각적인 방안을 강구할 예정”이라며 “본인 명의의 전 금융권 계좌뿐만 아니라 금융회사가 서민금융진흥원에 출연한 휴면금융재산까지 한 번에 조회 가능하도록 서비스 확대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